2018.06.21 (목)

  • -동두천 21.8℃
  • -강릉 20.2℃
  • 맑음서울 22.8℃
  • 구름조금대전 22.3℃
  • 맑음대구 25.7℃
  • 맑음울산 21.0℃
  • 맑음광주 22.9℃
  • 맑음부산 22.2℃
  • -고창 19.4℃
  • 박무제주 21.4℃
  • -강화 17.9℃
  • -보은 17.3℃
  • -금산 19.1℃
  • -강진군 21.7℃
  • -경주시 20.4℃
  • -거제 24.0℃
기상청 제공

사회


영화 ‘1987’로 관심 높아지는 옛 남영동 대공분실…‘인권기념관’ 될 수 있을까?


대한민국 현대사에서 인권유린과 고문의 상징과 같은 존재였던 옛 남영동 대공분실이 ‘인권기념관’으로 시민들의 품에 안길 수 있을까?


영화 ‘1987’을 보기 위해 극장을 찾는 관객들의 수가 많아짐에 따라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이 일어났던 남영동 대공분실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지난 7일에는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이 영화를 보기 위해 극장을 찾기도 했다.


1976년 치안본부 대공분실로 설립된 이곳은 1983년 지상 7층으로 증축돼 현재의 규모에 이르고 있고, 2005년부터는 경찰청 인권보호센터로 운영되고 있다.


건물 4층에는 ‘박종철 기념관’이 마련돼 있고, 5층에는 당시 박종철 군이 고문을 받다가 사망했던 509호 조사실이 보존, 일반에 공개 중이다.


건물에 들어서서 좁은 엘리베이터를 타고 4층에서 내리면 ‘박종철 기념관’이 눈에 들어온다.



기념관 안으로 들어가면 그리 넓지 않은 공간에 1980년대 우리나라의 사회상황을 보여주는 사진들과 고문치사 사건이 일어났을 당시를 보도한 여러 매체의 신문기사, 박종철 군의 유품과 그의 친필 편지, 박종철 군의 사망진단서 등이 전시돼 있다.


민주주의를 외치며 맨몸으로 진압 병력들과 맞섰던 시민들의 사진을 보고 있노라면 억압돼 있던 시민들의 민주화에 대한 열망과 그들을 무자비한 폭력으로 진압했던 당시 정권의 잔혹함을 느낄 수 있었다.



영화를 보고 8일 이곳을 찾은 다나카 유우키 씨는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은 한국의 민주화 투쟁에 큰 전환점이 된 사건이었다. 실제로 고문이 있었던 장소를 방문하고 싶어서 여기에 왔다”며 “이 장소는 한국이 독재, 고문을 다시 하지 않겠다는 마음을 먹은 것으로서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일본은 야스쿠니 신사를 통해 전쟁을 정당화하고 있다. 그런 면에서 볼 때 일본의 상황이 아주 심각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같은 날 이곳을 찾은 이홍범 씨는 “말로만 들었던 남영동 대공분실, 너무 끔찍하고 인권의 사각지대였던 현장에 와보니 감회가 새롭다. 여기에서 과거에 민주열사들이나 민주화운동에 기여했던 분들이 엄청난 고초를 당했다는 것을 생각하니 가슴이 먹먹해진다”면서 “박종철 열사가 고문을 받다가 죽었던 509호나 김근태 전 의장이 고문을 받았던 515호를 보니까 차후에도 이런 참혹한 일들이 우리나라에서 있어서는 안 되겠다는 생각도 들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아쉬운 것은 기념관에 전시돼 있는 자료들과 고 박종철 군에 대해 일반 대중들에게 자세히 설명해주는 사람이 없다는 것이다.


이곳을 찾은 사람들은 그저 전시된 사진과 유품에 부착돼 있는 간단한 설명에 의존한 채 당시를 상상해야 했다. 이곳을 찾는 사람들이 하루에 20명도 채 되지 않는 이유를 알 수 있었다.



16개의 조사실이 있는 5층도 사정은 마찬가지였다. 박종철 군이 고문을 받았던 509호 조사실만 추모 공간으로 꾸며져 있었을 뿐 다른 조사실은 그냥 철문만 개방된 채 사실상 ‘방치’돼 있었다.


그마저도 원형이 그대로 보존돼 있는 곳은 509호 조사실 밖에 없었고, 다른 조사실은 2005년 리모델링을 거치면서 욕조, 침대 등이 철거됐다.


고 김근태 전 열린우리당 의장이 모진 고문을 받았던 515호 조사실도 지금은 세면대와 변기만 남아 있는 상태다. 김학규 민주열사 박종철 기념사업회(이하 박종철 기념사업회) 사무국장은 “이런 곳에 조그맣게 이 조사실에서 어떤 일들이 벌어졌고, 피해를 입었던 사람들이 누구였다는 설명만이라도 부착돼 있으면 이곳을 찾는 사람들이 좀 더 수월하게 당시를 이해하고 어두웠던 우리의 현대사를 기억할 수 있을 텐데, 그런 것이 전혀 없다”며 “경찰이 관리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실제로 남영동 대공분실은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 김근태 전 의장 등 민청련 사건뿐만 아니라 학림사건, 각종 간첩 조작 사건 등 ‘빨갱이를 몰아낸다’는 명목으로 수많은 고문과 불법이 자행되던 장소다.



때문에 이곳을 시민사회에 돌려줘야 한다는 움직임이 박종철 기념사업회를 중심으로 일고 있다. 지난 2일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경찰이 운영하는 옛 남영동 대공분실을 시민사회가 운영하는 인권기념관으로 바꿔달라’는 청원이 올라왔고, 8일 기준 3,311명이 창원에 참여했다.


박종철 기념사업회는 청원에서 “31년 전 폭력 경창의 모진 고문에 오직 민주주의에 대한 확고한 신념으로 힙겹게 맞서 싸웠던 박종철 열사가 지금도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31년 전 박종철을 죽음으로 내몰았으면서도 이제는 ‘인권경찰로 거듭 태어난 경찰상’을 과시하고자 하는 경찰에 맞서 이제라도 그 경찰이 씌운 굴레에서 벗어나고자 힘겨운 싸움을 계속하고 있다”면서 “촛불혁명까지 이미 경험한 대한민국이 31년 전 자신의 몸을 민주의 제단에 바쳤던 박종철 열사에게 또 다시 이런 힘겨운 싸움을 요구하는 것은 너무 가혹하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남영동 대공분실은 ‘인권경찰로 거듭 태어난 경찰상을 과시하는 공간’으로 제한되기에는 그 역사적 의미가 너무 크다”며 “이제 남영동 대공분실은 전면 개방돼 시민과 자라나는 청소년이 민주주의와 인권의 소중함을 배우는 전시·교육공간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