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1 (일)

  • 흐림동두천 9.4℃
  • 흐림강릉 13.1℃
  • 연무서울 10.2℃
  • 대전 11.3℃
  • 흐림대구 16.2℃
  • 흐림울산 16.9℃
  • 광주 12.2℃
  • 흐림부산 16.8℃
  • 흐림고창 13.6℃
  • 흐림제주 17.5℃
  • 흐림강화 9.0℃
  • 흐림보은 12.2℃
  • 흐림금산 11.9℃
  • 흐림강진군 13.6℃
  • 흐림경주시 18.0℃
  • 흐림거제 17.2℃
기상청 제공

사회


‘서울 –15도’ 올겨울 최강 한파…주말에 평년기온 회복


12일 아침 올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가 출근길 시민들을 괴롭게 했다.


이날 오전 8시 현재 서울의 기온은 –15.1도, 인천 –14.2도, 수원 –14.0도, 춘천 –18.5도, 강릉 –11.5도, 철원 –21.0도, 청주 –14.7도, 대전 –13.4도, 전주 –11.5도, 광주 –9.8도, 목포-8.8도, 부산 –8.7도, 울산 –9.0도, 포항 –9.8도, 제주 0.1도 등이다.


같은 시간 체감온도는 서울 –15.1도, 인천 –18.8도, 수원 –17.5도, 춘천 –18.5도, 강릉 –19.1도, 철원 –22.0도, 청주 –18.3도, 대전 –13.4도, 전주 –11.5도, 광주 –10.1도, 목포 –8.8도, 부산 –13.1도, 울산 –16.0도, 포항 –16.3도, 제주 –4.6도 등이다.


이날 낮 최고 기온은 영하 9도부터 영상 2도로 전날과 비슷한 수준을 보이겠다.


또한 전국 대부분 지역이 맑은 날씨를 보이는 가운데, 중부지방은 밤부터 구름이 많아지겠고, 전라 서해안과 제주도에는 오늘 낮까지 눈이 이어질 것으로 예보됐다.


강원 영동과 경상도 일부 지역에는 건조주의보가 발표됐다. 대기가 건조한 만큼 산불 등 각종 화재 발생에 주의가 필요하다.


대부분 해상에서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어 높은 물결이 예상되는데, 제주전해상과 남해서부서쪽먼바다, 남해동부먼바다, 서해남부먼바다, 동해중부먼바다, 동해남부먼바다에는 풍랑주의보가 발효됐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 0.5~2.5m, 남해 앞바다 0.5~2.0m, 동해 앞바다 1.0~2.5m 높이로 일겠다. 서해 먼바다 1.0~2.0m, 남해 먼바다 2.0~4.0m, 동해 먼바다 1.5~3.5m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이번 추위는 오늘 절정을 이룬 후 내일 낮부터 비교적 따뜻한 서풍이 유입되면서 모레부터는 차차 평년기온을 회복하겠다고 밝혔다.


내일 오전 서울 –7도, 부산 –5도, 춘천 –12도, 강릉 –4도, 대구 –8도, 광주 –5도, 제주 2도 등으로 예상된다.




배너
배너


“불이 싹 번졌어요! 옥상으로 가는 계단 자체가 죽었어요!”…긴박했던 종로 화재 현장
“죽어요! 죽어요! 지금 아예 못 나와요! 지금 싹 번졌어요!” “옥상으로라도 빨리 대피하세요!” “옥상으로 가는 계단 자체가 다 죽었어요, 완전히!” 지난 9일 새벽 서울 종로구 관수동의 한 고시원에서 발생한 화재로 7명이 사망한 가운데, 당시 위급했던 상황이 담긴 119 신고 녹취가 공개됐다. 10일 홍철호 자유한국당 의원(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이 공개한 119 신고 녹취에 따르면 신고자들은 “대피를 못 하는 거 같아요. 위에서 소리 지르는 거 보니까 못 하는 거 같아”, “사람들이 계단을 이용하지 못하고 창문으로 뛰어 내려요”라고 하는 등 화재 당시의 긴박한 상황을 전했다. 119상황실 근무자가 “옥상으로 빨리 대피하세요”라고 말했지만, 신고자는 “옥상으로 가는 계단 자체가 다 죽었어요, 완전히”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신고자들은 고시원이 있는 건물에 대해 설명하면서 “4층에서 불이 났다”고 설명한다. 하지만 해당 건물은 지상 3층 건물. 1층 복층화에 따른 불법 증축으로 인한 혼선으로 보인다. 119상황실 근무자가 당초 “4층에서 화재가 발생했다”고 신고를 받은 후 또 다른 사람의 신고에 119상황실에서는 “4층 짜리 건물 아니냐”고 물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