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9 (토)

  • -동두천 22.7℃
  • -강릉 16.7℃
  • 맑음서울 20.5℃
  • 맑음대전 20.5℃
  • 구름많음대구 15.9℃
  • 구름많음울산 14.7℃
  • 흐림광주 19.5℃
  • 구름많음부산 17.6℃
  • -고창 17.8℃
  • 흐림제주 17.1℃
  • -강화 20.4℃
  • -보은 18.2℃
  • -금산 19.3℃
  • -강진군 19.1℃
  • -경주시 15.4℃
  • -거제 18.2℃
기상청 제공

사회


방광암 진료 환자 4년새 1.5배 증가

방광암 진료 환자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방광암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는 2016년 기준 3만 여명으로 20122만 여명 대비 약 1.5배 증가했다.

 

방광암의 주요원인은 흡연이다. 흡연을 하면서 생성된 암 유발물질이 신장을 통해 소변으로 배출되는 과정에서 방광벽을 자극하게 되면 방광암에 걸릴 확률이 높아진다. 이 외에도 B씨 염색약 장기간 사용, 인공화학 물질에 장기간 노출 되는 것도 발병원인이 된다.

 

방광암은 방광의 내벽과 그 밑층에만 암이 생기는 표재성 방광암과 방광의 근육층까지 깊게 침투한 근침윤성 방광암으로 나뉘며 수술방법도 다르다.

 

먼저 표재성 방광암은 요도에 수술용 내시경을 삽입해 암세포를 제거하는 것으로 비교적 쉽게 치료가 가능하지만, 근침윤성 방광암은 방광전체를 적출해야 하기 때문에 소변을 모으고 배출하는 기능을 대신해줄 장치가 필요로 한다.


이대목동병원 인공방광센터 이동현 교수(사진/ 센터장)최근에는 근침윤성 방광암으로 방광을 적출하면 생기는 여러 불편함 들이 인공방광형성술을 통해 많은 부분 해소되었다인공방광형성술의 단점으로 지적된 긴 수술 시간 또한 개선되어 현재는 이전의 절반정도 수준이다고 언급했다.


이 교수는 이어 "평소 검붉은 소변을 보게 되면 바로 병원에 내원해 검진을 받는 것을 권장한다"면서 "소변을 볼 때 배에 통증이 있거나 소변을 평소보다 심하게 자주 보면 역시 방광암을 의심해 볼 수 있다"고 조언했다.   

 

방광암 예방법

1. 1년에 1~2번 정기적인 소변검사를 받는다.

2. 화공약품과 관련된 종사자는 최대한 약품과 직접적인 노출을 피한다.

3. 잦은 염색을 하지 않는다.

4. 검붉은 소변 발견 시 바로 병원에 내원해 정밀검사를 받는다.

5. 금연은 필수, 간접흡연 또한 되도록 피한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