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3 (월)

  • 흐림동두천 30.2℃
  • 흐림강릉 30.3℃
  • 구름많음서울 33.4℃
  • 구름조금대전 34.5℃
  • 구름조금대구 32.9℃
  • 구름많음울산 32.2℃
  • 구름조금광주 33.7℃
  • 맑음부산 34.2℃
  • 구름많음고창 32.9℃
  • 구름조금제주 33.0℃
  • 구름많음강화 32.4℃
  • 구름많음보은 35.0℃
  • 구름많음금산 34.4℃
  • 구름많음강진군 32.1℃
  • 구름많음경주시 35.3℃
  • 구름많음거제 33.5℃
기상청 제공

금융


은퇴자 절반 "노후준비 불충분"…5%만 "충분하다"

낮은 소득수·현재 생활비 부족 등이 노후 준비 방해
5%만 국민연금ㆍ퇴직연금 노후준비 충분

 

최근 정부의 국민연금 개혁 논란이 커지는 가운데 현재 은퇴자의 5%만이 노후준비가 충분하다고 인식하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KEB하나은행이 은퇴설계센터와 하나금융경영소와 함께 조사해 13일 발표한 '개인연금 가입자의 특성분석' 자료에 따르면 은퇴자 절반인 51%가 노후 준비가 불충분(매우 불충분 11.4%, 불충분 39.6%)하다고 밝혔다. 보통은 29.5%였고, 충분하다는 15.9%, 매우 충분하다는 4.5%에 불과했다.

 

노후준비에 가장 큰 장애 요인은 '낮은 소득수준'(52%), '현재 생활비 부족'(46%) 등이었다. 그 뒤를 '과도한 자녀 양육ㆍ교육비'(24%)와 '과도한 주택자금 마련'(17%), '부채상환 부담'(13%)가 뒤를 이었다. 특히 국민연금ㆍ퇴직연금으로 노후준비가 충분하다고 생각하는 응답자는 5%에 그쳤다.

 

아울러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과도한 자녀 양육비와 교육비의 부담이 노후준비의 발목을 잡는 주요 원인으로 조사됐다.

 

 

여기에 노후대비는 현재 소득에 비해 낮은 수준에서 이뤄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가계소득의 10% 미만을 노후 준비를 위해 저축하거나 투자하고 있다고 응답한 비중이 55%에 달했다. 자산 규모가 클수록 노후 준비를 위한 저축·투자비중이 높아졌다.

 

노후준비가 어려워지면서 은퇴자들의 72.7%는 생활비 충당을 위해 소비를 줄이는 방법을 택했다. 추가 소득을 위해 재취업하는 은퇴자들은 50.0%였다. 부동산 등 자산 처분 및 담보대출은 27.3%, 자녀나 친지 도움을 받는다는 비율은 9.1%였다.

 

연령대별로 적정 생활비용은 20대 245만원, 30대 282만원, 40대 297만원, 50대 292만원 등이었다. 금융자산 규모별로는 5,000만원 이하 보유자는 254만원, 5,000 이상 1억원 이하 보유자는 281만원, 1억원 이상 고액 자산가는 329만원으로 예상했다.

 

다만 노후준비는 현재 소득에 비해 낮은 수준에서 이뤄지고 있었다. 응답자의 55%가 현 가계소득의 10% 미만을 노후 준비를 위해 저축하거나 투자하고 있다고 답했다. 자산 규모가 클수록 노후 준비를 위한 저축과 투자비중이 높아졌다.

 

금융자산의 보유 규모에 따라 노후준비도 큰 차이를 보였다. 1억원 이상의 금융자산을 보유한 경우 35.5%가 소득의 15% 이상을 노후자금으로 저축하거나 투자하고 있었다. 반면 5000만원 미만 보유자가 소득의 15% 이상을 저축 및 투자하는 비율은 16.1%로 절반 수준에 불과했다.

 

응답자들이 예상하는 평균 은퇴연령은 61.7세였다. 예상 월평균 노후 생활자금 수준은 최소 190만원이며, 적정 수준은 283만원으로 조사됐다.

 

노후준비 시작 시기는 30~40대부터 준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34.3%가 30대부터 노후를 준비할 계획이라고 답했고, 40대가 29.3%였다. 50대는 13.5%, 20대는 11.1%로 가장 낮았다.

 

노후준비 방법으로는 65%가 예·적금을 선택했다. 개인연금(59%), 공적연금(46%), 퇴직연금(32%) 등 응답자 상당수가 안정형 금융상품을 꼽았다. 수익형 상품인 주식과 펀드는 각각 30%와 24%를 기록했으며, 부동산(임대)은 21%였다.

 

이번 조사는 만 18~54세 개인연금 가입자 1,000명 및 미가입자 500명을 대상으로 지난 5월11일부터 17일까지 온라인 설문을 통해 이뤄졌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