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5 (화)

  • 흐림동두천 3.3℃
  • 흐림강릉 5.7℃
  • 서울 2.5℃
  • 대전 3.3℃
  • 흐림대구 5.9℃
  • 흐림울산 7.9℃
  • 흐림광주 7.0℃
  • 흐림부산 9.5℃
  • 흐림고창 6.1℃
  • 제주 7.8℃
  • 흐림강화 5.3℃
  • 흐림보은 1.5℃
  • 흐림금산 3.8℃
  • 흐림강진군 6.8℃
  • 흐림경주시 6.8℃
  • 흐림거제 7.6℃
기상청 제공

금융

전체기사 보기



영상뉴스

더보기

HOT클릭 TOP7


사회

더보기
뇌동맥류, 조기 발견해서 치료하면 예후 좋아
뇌동맥류는 전조 증상이 없고 파열될 경우 사망률이 50%에 이르는 위험한 질환이지만, 조기 발견해 적절하게 치료하면 예후가 좋고 일상생활로 복귀도 가능하다. 뇌동맥류란, 뇌동맥 벽의 일부분이 약해지면서 풍선처럼 부풀어 올라 꽈리를 만드는 질환인데 꽈리가 만들어지면서 뇌 혈류가 꽈리 안으로 들어가게 돼 동맥류가 점점 커지거나 파열되는 질환이다. 대부분 건강검진을 통해 알게 되는 동맥류는 드물게 동맥류가 시신경 주변으로 발생해 시야 장애나 안구운동 장애로 복시가 나타나는 경우도 있다. 또 파열 수준의 동맥류에서는 극심한 두통과 의식 저하, 구토 등을 동반하기도 한다. 원인은 명확하지 않다. 다만 발생하는 위치가 혈관이 분지하는 부분이라는 것으로 미루어볼 때 혈류의 방향이 급격히 전환하는 과정에서 혈관벽이 자극을 받아 생기는 것으로 추측된다. 이대서울병원 신경외과 조동영 교수는 뇌동맥류는 여성에서 남성 3배에 달하는 발병률을 보아 호르몬 영향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외에도 가족력과 고혈압 등의 기저질환, 흡연 유무가 뇌동맥류 발병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덧붙였다. ◎ 가장 중요한 것은 조기 검진 뇌동맥류가 발견되면 예방적 치료를 시행하게 된다. 크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