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9 (화)

  • 구름많음동두천 3.4℃
  • 맑음강릉 7.1℃
  • 맑음서울 3.5℃
  • 맑음대전 3.7℃
  • 맑음대구 3.6℃
  • 맑음울산 7.3℃
  • 맑음광주 3.8℃
  • 맑음부산 7.7℃
  • 맑음고창 4.0℃
  • 맑음제주 8.0℃
  • 구름조금강화 2.6℃
  • 맑음보은 3.1℃
  • 맑음금산 3.9℃
  • 맑음강진군 5.6℃
  • 맑음경주시 6.6℃
  • 맑음거제 6.6℃
기상청 제공

사회


직장인 95%, 번아웃 증후군 경험

 

의욕적으로 일에 몰두하던 사람이 신체적·정신적 피로감을 호소하며 무기력해지는 현상을 일컬어 번아웃 증후군이라 한다. 최근 조사 결과 대다수의 직장인이 직장생활을 하며 번아웃 증후군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최근 직장인 492명을 대상으로 ‘번아웃 증후군’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해 29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직장인 95.1%가 직장생활을 하며 ‘번아웃 증후군’을 경험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주임·대리급 직장인들의 경우 98.0%가 번아웃 증후군을 경험했다고 답해 가장 높은 수치를 보였고, 사원급이 94.9%로 뒤를 이었다. 반면 과장급 이상 직장인들은 89.7%가 번아웃 증후군을 경험했다고 답해 가장 낮았다.

 

이들이 번아웃 증후군을 겪은 이유는 ▲일이 너무 많고 힘들어서(46.2%) ▲매일 반복되는 소모적인 업무에 지쳐서(32.5%) ▲인간관계에 지쳐서(29.3%) 등 업무 및 인간관계에 대한 피로감 때문이었다.

 

한편 번아웃 증후군을 극복한 직장인은 전체 중 23.6%로 4명 중 1명꼴이었다. 이들은 ▲충분한 휴식(52.6%) ▲운동 등 취미생활에 몰두(38.8%) ▲국내, 해외여행(21.6%) 등의 방법을 극복한 비결로 꼽았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