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31 (금)

  • 맑음동두천 22.8℃
  • 구름조금강릉 23.9℃
  • 맑음서울 22.2℃
  • 구름많음대전 22.8℃
  • 구름많음대구 23.2℃
  • 구름많음울산 21.8℃
  • 구름많음광주 20.8℃
  • 구름조금부산 19.6℃
  • 구름많음고창 21.8℃
  • 흐림제주 18.8℃
  • 맑음강화 20.3℃
  • 구름많음보은 23.1℃
  • 구름조금금산 22.2℃
  • 구름많음강진군 19.3℃
  • 구름많음경주시 24.7℃
  • 구름많음거제 18.9℃
기상청 제공

기업


포스트바이오틱스와 프리바이오틱스 차이점 알면 건강해진다

최근 장 건강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건강보조식품으로 유산균 제품, 즉 프로바이오틱스, 프리바이오틱스, 신바이오틱스, 포스트바이오틱스 등을 섭취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꾸준한 유산균 섭취는 장내 유익균을 늘리고 유해균을 줄여 장 내 환경을 건강한 상태로 유지할 수 있게 되는데, 시장에 내온 유산균 제품에 사용된 유산균들이 다양한 만큼 그 종류를 알고 먹는 것이 더 효과적으로 장 건강을 관리하는 데 도움이 되겠다.

 

먼저 프로바이오틱스는 유익균이 많은 장 내 환경을 만들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유산균으로, 장 점막에 정착해 유해균으로부터 장을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장 환경을 균형있게 조성해 장 건강과 면역 시스템을 강화할 수 있지만, 암 환자, 크론병 환자, 면역억제제 복용자 등은 패혈증이나 염증이 생길 수 있기 때문에 섭취에 주의가 필요하다.

 

프리바이오틱스는 프로바이오틱스의 먹이 역할을 하는 것으로, 최근 유익균의 먹이가 장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것이 방송 등을 통해 널리 알려지기도 했다.

 

프리바이오틱스는 음식으로도 섭취를 할 수 있는데, 대표적으로 바나나, 마, 콩, 양파, 사과, 옥수수, 다크 초콜릿(70% 이상) 등에 다량 함유돼 있다.

 

다만, 지나치게 섭취하면 경우에 따라 가스가 차거나 구토감을 느낄 수 있으니 적정량을 섭취하는 것이 중요하다.

 

신바이오틱스는 프로바이오틱스와 프리바이오틱스의 장점을 모두 취하기 위해서 둘을 혼합한 제품이다.

 

마지막으로 포스트바이오틱스는 유산균배양건조물을 말한다. 유산균이 만들어내는 유기산, 즉 박테이로신, 뷰틸레이트, 효소, 아미노산, 펩타이드 등 유산균 대사산물이 대표적이다.

 

포스트바이오틱스는 유해균을 직접 사멸하고 장 점막 면역을 활성화시키는데, 프로바이오틱스의 경우 장 점막에 부착해 유해균을 제거하는 데 일정한 시간이 필요하지만, 포스트바이오틱스는 장 점막 부착의 과정을 생략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최근 미국이나 유럽에서는 이같은 유산균 대사산물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지면서 포스트바이오틱스가 상품화돼 이를 섭취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백대헌 (주)마이크로바이옴연구소 소장은 “포스트바이오티스의 경우 장 기능 개선을 통한 예방 건강과 건강증진에 도움을 주기 때문에 세균성 장 질환자, 잦은 배탈, 비만, 당뇨, 다이어트가 필요한 사람 등에게 추천한다”며 “언제나 섭취가 가능하지만, 식전·후 1시간을 피해 섭취하는 것을 권장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북한, '치사율 100%' 아프리카돼지열병 공식 확인…이 총리 1일 北 접경지역 방역상황 점검
북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처음 발생한 것으로 공식 확인돼 정부가 31일 긴급회의를 열고 대책 마련에 나섰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북한은 전날 세계동물보건기구(OIE)에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을 공식 보고했다. 북한이 OIE에 보고한 내용을 보면 지난 23일 자강도 우시군에 소재한 북상협동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이 신고돼 25일 확진됐다. 농장 내 사육 중인 돼지 99마리 중 77마리가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폐사하고, 22마리에 대해서는 살처분을 했다. 또 북한 내 이동제한, 봉쇄지역 및 보호지역의 예찰, 사체·부산물·폐기물 처리, 살처분, 소독 등의 방역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이에 농식품부는 이날 오전 이재욱 차관 주재로 긴급 상황점검회의를 열고 접경지역에 대한 방역상황을 재점검했다. 오후에는 식품산업정책실장 주재 통일부, 환경부, 국방부, 행정안전부, 경기도, 강원도 등 관계기관 긴급회의를 개최해 현 상황을 공유하고 협력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이낙연 국무총리도 전날 농식품부장관에게 관계부처와 지자체가 긴밀히 협조해 북한 접경지역의 방역상황을 긴급히 재점검하고 차단 방역에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을 지시했다. 이 총리는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