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2 (화)

  • 구름조금동두천 16.8℃
  • 구름조금강릉 15.4℃
  • 맑음서울 19.5℃
  • 구름많음대전 18.8℃
  • 구름많음대구 17.7℃
  • 흐림울산 17.7℃
  • 구름많음광주 19.5℃
  • 흐림부산 18.5℃
  • 구름조금고창 15.5℃
  • 제주 20.5℃
  • 맑음강화 16.9℃
  • 구름많음보은 13.6℃
  • 구름많음금산 14.5℃
  • 구름많음강진군 17.6℃
  • 흐림경주시 17.7℃
  • 구름많음거제 18.7℃
기상청 제공

기업


신한은행 ‘My급여클럽’ 가입자 11만명 돌파

 

신한은행은 지난 6월18일 출시한 ‘My급여클럽’의 가입자가 7월 말 기준 11만명을 돌파했다고 1일 밝혔다.

 

신한은행 ‘My급여클럽’은 급여뿐만 아니라 용돈, 생활비, 아르바이트비, 카드매출 등 소득이 있는 모든 고객에게 이체·ATM 수수료 등을 면제하고 현금처럼 사용 가능한 포인트를 지급하는 서비스다.

 

신한은행은 직장인 고객에게만 제공되던 급여 혜택을 ‘소득이 있는 누구나’로 넓히며 고객 중심으로 급여개념을 재정의한 것이 가입자 수가 빠르게 증가할 수 있었던 요인으로 분석했다.

 

‘My급여클럽’을 통해 급여 통장을 등록한 고객은 수수료 면제 서비스 외에도 매월 소득이 입금될 때마다 ‘월급봉투’를 제공받아 추첨을 통해 최대 200만 포인트까지 받을 수 있다.

 

응모권 ‘월급봉투’는 연 단위로 매월 누적돼 첫 달 입금시 1개, 둘째 달에는 2개씩 누적해 연간 최대 78개를 받을 수 있다.

 

또한 영업점 방문 없이 쉽게 각종 공과금 자동납부 계좌를 변경하면 연간 최대 4,800포인트를 제공받을 수 있다.

 

신한은행이 가입 고객 11만명을 분석한 결과 그동안 급여로 인정받지 못했던 용돈, 생활비, 아르바이트비, 카드매출 소득이 있는 고객 등 약 30%는 새롭게 혜택을 받게 됐으며, 신규로 급여 이체를 등록한 고객 수도 3만명을 넘어섰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금융권 최초로 소득이 있는 고객을 클럽화하고 디지털에 익숙한 고객에 초점을 맞춰 최대한 쉽게 찾아 가입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게 돼 짧은 시간에 고객의 호응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My급여클럽’은 신한은행 모바일 앱인 쏠(SOL)과 신한그룹의 신한플러스, 그리고 신한은행 웹(m.shinhan.com)에서 가입할 수 있으며, 8월 말까지 가입한 고객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노트북과 무선청소기를 제공하는 ‘Welcome to My급여클럽’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