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6 (금)

  • 흐림동두천 24.0℃
  • 흐림강릉 23.5℃
  • 서울 25.6℃
  • 흐림대전 26.3℃
  • 흐림대구 27.2℃
  • 흐림울산 26.8℃
  • 광주 26.2℃
  • 흐림부산 27.1℃
  • 흐림고창 27.2℃
  • 제주 27.1℃
  • 흐림강화 24.3℃
  • 흐림보은 25.4℃
  • 흐림금산 25.8℃
  • 흐림강진군 25.0℃
  • 흐림경주시 24.7℃
  • 흐림거제 26.9℃
기상청 제공

정치


조국 “부인 기소되면 장관 고민”...두 시간 뒤 “임명권자 뜻 따를 것”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 공소시효 이날 자정 만료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6일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동양대 표창장 위조 의혹과 관련해 검찰에 기소된다면 법무부 장관을 수행할 수 있겠느냐는 질문에 “고민해 보겠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부인에 대한 기소 임박 기사가 나오고 있는데 보셨느냐’는 질문에 “몰랐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조 후보자는 재차 이어진 질문에 “가정이라 말씀드리지 못하겠고, 제 처에 대해 아직 소환조사가 있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미리 예단해서 답을 드리지 않는 게 맞는 것 같다”고 했다.

 

 

다만 약 두 시간 뒤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이 비슷한 취지에 질의를 하자 “임명권자에 뜻에 따라 움직이겠다”고 입장을 번복했다.

 

조 후보자의 부인인 정 교수는 동양대 총장상을 위조해 딸의 부산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입시에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문서위조 혐의의 공소시효는 7년으로 이날 자정 만료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