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4 (금)

  • 흐림동두천 5.0℃
  • 흐림강릉 9.1℃
  • 흐림서울 5.2℃
  • 흐림대전 3.5℃
  • 흐림대구 5.5℃
  • 흐림울산 8.6℃
  • 흐림광주 5.9℃
  • 흐림부산 9.6℃
  • 흐림고창 5.7℃
  • 흐림제주 11.7℃
  • 흐림강화 4.8℃
  • 흐림보은 1.7℃
  • 흐림금산 2.3℃
  • 흐림강진군 4.2℃
  • 구름많음경주시 5.1℃
  • 구름많음거제 6.6℃
기상청 제공

정치


조국 “부인 기소되면 장관 고민”...두 시간 뒤 “임명권자 뜻 따를 것”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 공소시효 이날 자정 만료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6일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동양대 표창장 위조 의혹과 관련해 검찰에 기소된다면 법무부 장관을 수행할 수 있겠느냐는 질문에 “고민해 보겠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부인에 대한 기소 임박 기사가 나오고 있는데 보셨느냐’는 질문에 “몰랐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조 후보자는 재차 이어진 질문에 “가정이라 말씀드리지 못하겠고, 제 처에 대해 아직 소환조사가 있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미리 예단해서 답을 드리지 않는 게 맞는 것 같다”고 했다.

 

 

다만 약 두 시간 뒤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이 비슷한 취지에 질의를 하자 “임명권자에 뜻에 따라 움직이겠다”고 입장을 번복했다.

 

조 후보자의 부인인 정 교수는 동양대 총장상을 위조해 딸의 부산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입시에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문서위조 혐의의 공소시효는 7년으로 이날 자정 만료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대법원, 보수단체 '화이트리스트' 김기춘·조윤선 직권남용 유죄 확정…강요죄는 무죄 '파기환송'
전국경제인연합회를 압박해 보수단체를 불법 지원한 이른바 '화이트리스트' 사건에 대해 대법원이 김기춘 전 청와대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의 유죄를 확정했다. 다만 강요죄에 대해선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고등법원으로 돌려보냈다. 대법원 3부(주심 민유숙 대법관)은 13일 김 전 실장과 조 전 수석에 대한 상고심에서 이같이 판단했다. 대법원은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는 공무원이 일반적 직무권한에 속하는 사항에 관해 직권을 행사하는 모습으로 실질적, 구체적으로 위법ㆍ부당한 행위를 한 경우에 성립한다"라며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는 공무원에게 직권이 존재하는 것을 전제로 하는 범죄이고, 직권은 국가의 권력 작용에 의해 부여되거나 박탈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전경련에 특정 정치성향의 시민단체에 대한 자금지원을 요구한 행위는 대통령비서실장과 정무수석비서관실의 일반적 직무 권한에 속하는 사항으로서 직권을 남용한 경우에 해당한다"라며 "전경련 부회장은 위 직권남용 행위로 인하여 전경련의 해당 보수 시민단체에 대한 자금지원 결정이라는 의무 없는 일을 하였다는 원심의 판단에 법리 오해 등 잘못이 없다"고 했다. 앞서 김 전 실장은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