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0 (화)

  • 흐림동두천 22.6℃
  • 구름많음강릉 23.1℃
  • 서울 24.8℃
  • 구름많음대전 30.6℃
  • 구름많음대구 29.9℃
  • 흐림울산 28.8℃
  • 구름많음광주 29.0℃
  • 흐림부산 28.1℃
  • 구름많음고창 29.2℃
  • 구름많음제주 29.1℃
  • 흐림강화 22.4℃
  • 구름많음보은 30.7℃
  • 구름많음금산 30.3℃
  • 구름많음강진군 28.8℃
  • 흐림경주시 29.6℃
  • 흐림거제 29.2℃
기상청 제공

경제


세계 최초 국회 수소충전소...文의장 “정부·국회, 생태계 조성에 힘써야”

 

문희상 국회의장은 10일 “수소경제를 성공시키기 위해서는 기업의 기술 혁신에 더해 정부가 인프라 구축 등 생태계 조성에 힘쓰고 국회가 제도적 입법적 지원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의장은 이날 국회의원회관 앞에서 열린 수소충전소 준공식에서 “수년전부터 현대자동차가 발 빠르게 수소차 기술 개발에 뛰어들어 세계 최고 수준이라고 하지만, 세계 수소차 시장에서 기업 혼자의 기술과 열정만으로 경쟁하기에는 어려움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번에 설치된 수소충전소는 세계 최초 국회 내 수소충전소다. 문 의장은 국회 수소충전소 설치와 관련해 “여야 구분 없이 뜻을 모아 제안됐다는 점, 규제 샌드박스 1호라는 점, 안전성에 대한 상징적 뜻이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국회 수소충전소는 국회의사당 경내 1,236(374평) 부지에 45억원의 구축비용을 투입, 지난 5월30일 착공한 이후 4개월 여만에 완공됐다. 특히 문 의장과 여야 정치권, 정부가 규제 혁신과 새로운 성장 동력인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 힘을 모은 결과물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는 평가다.

 

 

준공식에는 이낙연 국무총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이종구 산자중기위원장을 비롯한 여야 국회의원, 유인태 국회사무총장, 윤여철 현대자동차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