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3 (목)

  • 흐림동두천 7.4℃
  • 맑음강릉 13.3℃
  • 박무서울 7.3℃
  • 박무대전 8.8℃
  • 구름많음대구 12.9℃
  • 구름조금울산 14.3℃
  • 구름많음광주 10.2℃
  • 맑음부산 13.0℃
  • 구름많음고창 8.6℃
  • 구름조금제주 12.4℃
  • 흐림강화 5.8℃
  • 구름조금보은 8.9℃
  • 구름많음금산 8.2℃
  • 흐림강진군 9.4℃
  • 구름많음경주시 12.8℃
  • 구름조금거제 11.5℃
기상청 제공

문화


문체부, IOC에 도쿄올림픽 욱일기 사용 우려 표명

IOC에 욱일기 사용 부당성·금지 요청 서한 전달

 

정부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등에 욱일기와 관련해 공식적으로 문제를 제기하고, 관련 단체와 적극 대응한다.
 

이는 대한체육회가 지난 8월22일 도쿄올림픽 선수단장회의에서 2020년 도쿄올림픽·패럴림픽조직위원회(이하 도쿄조직위)에 질의한 올림픽 공식 시설 내 욱일기 사용과 반입 금지 요청에 대해 도쿄조직위가 욱일기 허용 입장을 밝힌 데 따른 것이다.

 

문화체육관광부는 IOC 토마스 바흐 위원장 앞으로 보내는 장관 명의의 서한에서 IOC에 욱일기에 대한 도쿄조직위의 입장에 대한 깊은 실망과 우려를 표명하며 욱일기 사용의 부당성을 설명하고 사용 금지 조치를 요청했다고 11일 밝혔다.

 

문체부는 서한문을 통해 욱일기는 19세기 말부터 태평양전쟁을 비롯한 일본 제국주의의 아시아 침략 전쟁에 사용된 일본 군대의 깃발로, 현재도 일본 내 극우단체의 외국인에 대한 차별과 혐오 시위 등에 널리 사용되고 있음을 설명했다.

 

또한 유럽인들에게 나치의 ‘하켄크로이츠’가 제2차 세계대전의 악몽을 떠올리게 하는 것처럼 욱일기는 당시 일본의 침략을 당했던 한국과 중국, 동남아 등 아시아 국가들에게는 역사적 상처와 고통을 상기시키는 명백한 정치적 상징물임을 지적하고, 국제축구연맹(FIFA)에서도 이미 욱일기 사용을 금지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아울러, 도쿄올림픽에서의 욱일기 사용이 세계 평화 증진과 인류애를 실천하는 올림픽 정신과 가치에 정면으로 위반된다는 점을 지적하고, IOC가 도쿄조직위의 욱일기에 대한 입장을 첧회하고, 욱일기가 경기장에 반입되지 않도록 철저한 대책을 마련하는 데 적극적인 역할과 조치를 해 줄 것을 요청했다.

 

문체부는 IOC에 공식적으로 서한문을 보내는 것과 동시에 대한체육회와 대한장애인체육회도 도쿄조직위에 욱일기 논란에 대한 항의와 조치를 요구하는 서한문을 발송하는 등 관련 단체와 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 나설 계획이다.

 

문체부 관계자는 “대한체육회, 대한장애인체육회 등 유관단체 및 민간과 협력해 IOC와 도쿄조직위 등에 지속적으로 문제를 제기하고, 욱일기가 반입금지 물품에 포함되는 등의 조치를 강력하게 요구할 계획”이라며 “국제사회에 욱일기 사용의 문제점을 널리 알리고, 공감대를 얻을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대법원, 보수단체 '화이트리스트' 김기춘·조윤선 직권남용 유죄 확정…강요죄는 무죄 '파기환송'
전국경제인연합회를 압박해 보수단체를 불법 지원한 이른바 '화이트리스트' 사건에 대해 대법원이 김기춘 전 청와대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의 유죄를 확정했다. 다만 강요죄에 대해선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고등법원으로 돌려보냈다. 대법원 3부(주심 민유숙 대법관)은 13일 김 전 실장과 조 전 수석에 대한 상고심에서 이같이 판단했다. 대법원은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는 공무원이 일반적 직무권한에 속하는 사항에 관해 직권을 행사하는 모습으로 실질적, 구체적으로 위법ㆍ부당한 행위를 한 경우에 성립한다"라며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는 공무원에게 직권이 존재하는 것을 전제로 하는 범죄이고, 직권은 국가의 권력 작용에 의해 부여되거나 박탈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전경련에 특정 정치성향의 시민단체에 대한 자금지원을 요구한 행위는 대통령비서실장과 정무수석비서관실의 일반적 직무 권한에 속하는 사항으로서 직권을 남용한 경우에 해당한다"라며 "전경련 부회장은 위 직권남용 행위로 인하여 전경련의 해당 보수 시민단체에 대한 자금지원 결정이라는 의무 없는 일을 하였다는 원심의 판단에 법리 오해 등 잘못이 없다"고 했다. 앞서 김 전 실장은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