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5 (화)

  • 구름많음동두천 18.2℃
  • 구름많음강릉 14.4℃
  • 구름조금서울 18.5℃
  • 맑음대전 18.2℃
  • 구름조금대구 16.3℃
  • 구름많음울산 15.6℃
  • 맑음광주 19.0℃
  • 구름조금부산 17.5℃
  • 맑음고창 16.4℃
  • 구름많음제주 18.5℃
  • 구름조금강화 18.0℃
  • 구름조금보은 16.6℃
  • 구름많음금산 16.7℃
  • 구름많음강진군 18.4℃
  • 구름조금경주시 15.3℃
  • 구름많음거제 17.6℃
기상청 제공

포토뉴스


[M포토] "미군 반환공여지, 국가 주도로 개발하라"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군 반환공여지 개발 추진 토론회 ‘미군 반환공여지 활성화 열쇠는 정부가 쥐고 있습니다!’에서 참석자들이 피켓을 들고 '미군 공여구역 조기반환' 등의 구호를 외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소비자원, 보조배터리 성능 시험…"아이리버 제품 고온 오래 노출 시 폭발"
시중에서 판매되는 보조배터리 중 일부 제품이 고온에 오랜 시간 노출될 경우 폭발 위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15일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보조배터리 7개 브랜드 7개 제품을 대상으로 안전성, 방전용량, 충전 시간, 배터리 수명 등을 시험·평가한 결과를 발표했다. 그 결과 방전용량, 충전 시간, 배터리 수명 등에서 제품별로 차이가 있었고, 일부 제품은 고온 환경에서의 안전성 및 배터리 수명에 대한 개선이 필요했다. 특히 배터리 안전성에서는 제품 모두 전기용품안전기준(KC)에는 적합했지만, 열 노출 시험에서 아이리버(IHPB-10KA) 제품이 130℃ 온도에서 약 12∼15분 저장할 경우 발화 및 폭발해 한국산업표준(KS) 및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 기준을 충족하지 못했다. 아이리버 측은 해당 제품을 자발적으로 회수하고 판매를 중단하기로 했다. 소비자원은 전기용품안전기준의 열 노출 시험 기준을 한국산업표준 및 국제전기기술위원회 기준과 동일하게 강화하도록 국가기술표준원에 건의할 예정이다. 또 완전히 충전된 보조배터리로 스마트폰 등 전자기기를 충전했을 경우 실제로 사용할 수 있는 방전용량(Wh)을 평가한 결과, 코끼리(KP-U10Q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