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1 (월)

  • 맑음동두천 10.7℃
  • 맑음강릉 12.6℃
  • 맑음서울 12.1℃
  • 구름많음대전 11.7℃
  • 맑음대구 14.2℃
  • 맑음울산 13.6℃
  • 구름조금광주 13.3℃
  • 맑음부산 15.9℃
  • 구름조금고창 13.2℃
  • 구름조금제주 16.1℃
  • 맑음강화 11.0℃
  • 구름조금보은 9.3℃
  • 구름조금금산 11.8℃
  • 맑음강진군 13.5℃
  • 맑음경주시 14.6℃
  • 맑음거제 14.1℃
기상청 제공

사회


‘日 불매운동 100일’…당신의 불매운동은 안녕하십니까

유니클로 ‘15주년 감사 이벤트’로 온·오프라인 매장에 사람들 붐벼
‘후리스’ 등 인기 제품, 연일 품절 행진

 

7월 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조치로 촉발된 ‘일본 불매운동’ 100일이 지난 시점에서 동력이 약해진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유니클로가 ‘15주년 감사 이벤트’로 베스트셀러 아이템을 최대 50% 할인하고, 5,000원 할인 쿠폰을 제공하는 등 행사를 시작하자 ‘샤이 유니클로’ 소비자뿐만 아니라 값싸고 품질 좋은 제품을 찾는 젊은 층으로 불매운동이 한창이던 때에는 한산했던 유니클로 매장이 다시 붐비고 있기 때문이다.

 

온·오프라인 매장에서는 ‘후리스’를 중심으로 판매가 늘며 품절이 계속되고 있다.

 

유니클로는 이번 이벤트로 ‘플러피얀후리스플짚재킷(긴팔)’과 남성용 ‘후리스 하프 짚 풀오버’를 50% 할인된 1만4,900원에 판매하고 있다.

 

 

 

‘플러피얀후리스플짚재킷(긴팔)’은 남성용과 여성용 모두 대부분 사이즈가 품절된 상태다. 

 

의류업체의 연간 매출은 겨울옷 판매가 상당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추세라면 ‘일본 불매운동’으로 7~8월 매출 하락을 경험했던 유니클로의 연간 매출이 어느 정도 회복될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해서 서경덕 성신여자대학교 교수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일본 불매운동’의 동력이 약해지는 것을 안타까워하며 글을 올렸다.

 

서 교수는 ‘불매운동 1달 후부터는 매장매출은 낮더라도 인터넷 매출은 100퍼센트 달성했다고 이야기를 들어왔다. 요새는 매장에 젊은 고객이 많아졌고, 매출도 서서히 오르고 있다. 많은 사람들이 좀 더 관심을 가지고 끝까지 불매운동을 이어갔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적힌 게시물을 올리고 “불매운동이 이제 갓 100일이 지났다”고 말했다.

 

이어 “유니클로 본사 임원이 ‘한국의 불매운동은 오래가지 못할 거다’라는 망언을 했는데도, 우리가 이러면 안되지 않겠나?”며 “아마 일본 측에서는 ‘한국은 역시 냄비 문화’라는 언론기사가 곧 나올지도 모른다”고 우려했다.

 

한편, 유니클로 자매브랜드인 GU는 올해 9월30일을 시작으로 국내에 3개 매장을 오픈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정부 "2025년 자사고·외고·국제고 일반고 전환"…고교 서열화 해소 방안 발표
현재 초등학교 4학년이 고등학교에 들어가는 2025년부터 자율형 사립고, 외국어고, 국제고를 일반고로 전환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러한 내용이 담긴 '고교서열화 해소방안'을 발표했다. 교육부는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을 개정해 고교학점제가 도입되는 2025년 3월부터 자사고‧외고‧국제고를 일반고로 전환하기로 했다. 다만 전환되기 전에 입학한 학생들의 경우 졸업할 때까지 자사고‧외고‧국제고의 학생 신분은 유지된다. 또 자사고‧외고‧국제고는 일반고로 전환된 이후 학생의 선발과 배정은 일반고와 동일하게 운영되며, 학교의 명칭과 특성화된 교육과정도 기존과 동일하게 유지할 수 있다. 전국단위로 학생을 모집했던 일반고의 모집 특례도 폐지된다. 아울러 과학고‧영재학교의 선발방식 등도 개선해 고입 단계의 사교육 유발요인을 단계적으로 해소해 나갈 계획이다. 교육부의 자사고, 외국어고, 국제고의 일반고 전환 배경에는 '고교서열화'가 있다. 유 부총리는 "문재인 정부는 교육의 격차가 사회계층의 격차로 이어지고 있다는 국민 여러분의 우려를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이를 개선하기 위해 문재인 정부는 우리 아이들이 고등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