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1 (토)

  • 맑음동두천 -3.5℃
  • 구름조금강릉 4.1℃
  • 연무서울 -1.1℃
  • 연무대전 -1.2℃
  • 구름많음대구 0.4℃
  • 구름많음울산 3.1℃
  • 구름많음광주 1.6℃
  • 구름많음부산 5.2℃
  • 흐림고창 -0.7℃
  • 흐림제주 8.5℃
  • 구름많음강화 -3.4℃
  • 구름많음보은 -3.5℃
  • 흐림금산 -3.1℃
  • 흐림강진군 2.4℃
  • 구름많음경주시 -0.6℃
  • 구름많음거제 2.3℃
기상청 제공

사회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100일…직장인 65% “달라진 것 없다”

향수 지적에 쓰레기 분리수거까지…‘상상 이상’ 직장 갑질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시행 100일이 지났지만, 직장 내 갑질은 여전했다.

 

법 시행에 기대를 걸기는커녕 신고조차 어려운 상황으로, 직장인의 10명 중 6명 이상은 괴롭힘 금지법 시행 이후 달라진 점이 없음을 지적했다.

 

29일 인크루트는 지난 16일부터 21일까지 회원 72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69.3%가 ‘그렇다’고 답했다.

 

이중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시행 이후 직장 내 갑질을 당했다는 직장인은 28.7%였다.

 

괴롭힘 유형 1위는 ‘업무과다(18.3%)’였다.

 

이어 ▲욕설·폭언(16.7%) ▲근무시간 외 업무 지시(전화, 이메일, SNS 등, 15.9%) ▲행사, 회식참여 강요(12.2%) ▲사적용무, 집안일 지시(8.6%) ▲따돌림(6.9%) ▲업무배제(6.2%) ▲성희롱, 신체접촉(5.4%) ▲기타(4.2%) 등이었다.

 

특히, 주관식으로 입력된 기타 답변을 통해 업무 외 갈굼, 텃세는 예사고, 윗사람이라는 이유만으로 불합리한 차별을 정당화하는 것을 암시하는 발언, 종교 및 사생활 간섭이 내재화된 모습들을 어렵지 않게 확인할 수 있었다.

 

▲머리카락이 많이 떨어진다고 업무 도중 청소기를 돌리라고 한다거나 ▲사주를 준다고 하면서 태어난 시 등 지나친 개인정보를 요구하는 행위 ▲툭하면 직원들에게 시말서를 쓰라고 하는 중소기업 가족회사 임원 ▲종교활동 참여 강요 ▲직위를 이용한 업무 이외의 갈굼 ▲직급으로 의견을 묵살하거나 독단적 운영 등이 있었고, 심지어 ▲향수 사용을 지적하거나 ▲쓰레기 분리수거 ▲금품 갈취 행위도 이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태가 이 정도 수준에 이르렀지만, 직장 내 을의 입장에서 갑의 태도에 이의를 제기하는 것은 쉽지 않았다.

 

직장 갑질을 신고했다고 답한 직장인은 15.3%에 그쳤고, 그중 10.8%는 신고했지만, 그마저도 회사에서 받아주지 않았다고 답했다.

 

제대로 신고한 직장인은 4.5%에 불과했고, 나머지 84.7%의 직장인은 괴롭힘을 당했지만, 함구한 것이다.

 

가장 큰 이유는 다름 아닌 ‘신고해도 달라질 것 같지 않아서(35.1%)’였다.

 

다음으로 ▲괴롭힘 정황은 있으나 신고할 만한 증거가 없어서(27.5%) ▲신고가 어려운 사각지대에서 근무하기 때문에(10.2%) 등 신고가 어렵고, ▲신고하면 불이익이 있을 것으로 협박해서(11.6%) ▲신고해도 모른 척 회피해서(11.0%) 등 신고하고자 한들 회사에서 회피 또는 협박하기 때문 등이 뒤를 이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11일 서울·인천·경기·충북,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시행
환경부(장관 조명래)가 11일 06시부터 21시까지 4개 시도(서울·인천·경기·충북)에 위기경보 ‘관심’ 단계를 발령한다고 10일 밝혔다. 이에 따라 해당 시도는 같은 시간대에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발령·시행한다. 해당지역은 오늘(1월 10일) 0∼16시까지 초미세먼지(PM2.5)의 일평균 농도가 50㎍/㎥를 초과했고, 내일도 50㎍/㎥를 초과할 것으로 예상돼 발령기준을 충족했다. 4개 시도에 위치한 민간 및 행정‧공공기관이 운영하는 사업장‧공사장에서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된다. 이에 따라, 이번 비상저감조치 시행지역에 위치한 석유화학 및 정제공장, 시멘트제조공장 등 미세먼지 다량배출 사업장(180개)에서는 조업시간 변경, 가동률 조정 또는 효율개선 등의 조치가 시행된다.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 상 의무시설은 아니나 폐기물소각장·하수처리장과 같은 공공사업장에서도 배출 저감조치가 실시된다. 또한 건설공사장에서는 공사시간 변경‧조정, 살수차 운영, 방진덮개 복포 등 날림먼지 억제조치를 해야 한다. 비상저감조치 대상 사업장과 공사장에서 이를 위반할 경우 2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의무적용대상은 아니나 환경부와 자발적 협약을 맺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