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9 (수)

  • 맑음동두천 -6.5℃
  • 맑음강릉 1.6℃
  • 맑음서울 -3.5℃
  • 맑음대전 -2.6℃
  • 맑음대구 0.4℃
  • 맑음울산 1.2℃
  • 맑음광주 -1.2℃
  • 맑음부산 1.6℃
  • 맑음고창 -3.2℃
  • 맑음제주 2.9℃
  • 맑음강화 -5.0℃
  • 구름조금보은 -5.3℃
  • 구름조금금산 -4.3℃
  • 맑음강진군 -0.2℃
  • 맑음경주시 -3.7℃
  • 맑음거제 -1.0℃
기상청 제공

사회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100일…직장인 65% “달라진 것 없다”

향수 지적에 쓰레기 분리수거까지…‘상상 이상’ 직장 갑질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시행 100일이 지났지만, 직장 내 갑질은 여전했다.

 

법 시행에 기대를 걸기는커녕 신고조차 어려운 상황으로, 직장인의 10명 중 6명 이상은 괴롭힘 금지법 시행 이후 달라진 점이 없음을 지적했다.

 

29일 인크루트는 지난 16일부터 21일까지 회원 72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69.3%가 ‘그렇다’고 답했다.

 

이중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시행 이후 직장 내 갑질을 당했다는 직장인은 28.7%였다.

 

괴롭힘 유형 1위는 ‘업무과다(18.3%)’였다.

 

이어 ▲욕설·폭언(16.7%) ▲근무시간 외 업무 지시(전화, 이메일, SNS 등, 15.9%) ▲행사, 회식참여 강요(12.2%) ▲사적용무, 집안일 지시(8.6%) ▲따돌림(6.9%) ▲업무배제(6.2%) ▲성희롱, 신체접촉(5.4%) ▲기타(4.2%) 등이었다.

 

특히, 주관식으로 입력된 기타 답변을 통해 업무 외 갈굼, 텃세는 예사고, 윗사람이라는 이유만으로 불합리한 차별을 정당화하는 것을 암시하는 발언, 종교 및 사생활 간섭이 내재화된 모습들을 어렵지 않게 확인할 수 있었다.

 

▲머리카락이 많이 떨어진다고 업무 도중 청소기를 돌리라고 한다거나 ▲사주를 준다고 하면서 태어난 시 등 지나친 개인정보를 요구하는 행위 ▲툭하면 직원들에게 시말서를 쓰라고 하는 중소기업 가족회사 임원 ▲종교활동 참여 강요 ▲직위를 이용한 업무 이외의 갈굼 ▲직급으로 의견을 묵살하거나 독단적 운영 등이 있었고, 심지어 ▲향수 사용을 지적하거나 ▲쓰레기 분리수거 ▲금품 갈취 행위도 이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태가 이 정도 수준에 이르렀지만, 직장 내 을의 입장에서 갑의 태도에 이의를 제기하는 것은 쉽지 않았다.

 

직장 갑질을 신고했다고 답한 직장인은 15.3%에 그쳤고, 그중 10.8%는 신고했지만, 그마저도 회사에서 받아주지 않았다고 답했다.

 

제대로 신고한 직장인은 4.5%에 불과했고, 나머지 84.7%의 직장인은 괴롭힘을 당했지만, 함구한 것이다.

 

가장 큰 이유는 다름 아닌 ‘신고해도 달라질 것 같지 않아서(35.1%)’였다.

 

다음으로 ▲괴롭힘 정황은 있으나 신고할 만한 증거가 없어서(27.5%) ▲신고가 어려운 사각지대에서 근무하기 때문에(10.2%) 등 신고가 어렵고, ▲신고하면 불이익이 있을 것으로 협박해서(11.6%) ▲신고해도 모른 척 회피해서(11.0%) 등 신고하고자 한들 회사에서 회피 또는 협박하기 때문 등이 뒤를 이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경사노위 금융산업위 논의 종료, ‘임금체계 개편’ 쟁점 난항으로 사회적합의는 무산
경제사회노동위원회(위원장 문성현)의 ‘금융산업위원회(위원장 김유선, 이하 금융산업위)’가 17일(월) 제24차 전체회의를 마지막으로 논의를 종료했다. 금융산업위는 그간 ‘금융산업의 발전과 좋은 일자리 유지·창출’을 위한 방안 마련을 위해 대화를 지속해왔다. 금융산업위는 노동시간 단축, 성과문화 개선, 산별교섭 효율화 등에서는 합의에 이르렀으나, 연공성 완화 등 내용을 담은 ‘임금결정방식 개선’에 대해 노사 양측의 입장이 크게 달라 최종 합의에는 이르지 못했다. 합의에 이르지 못할 경우 공익위원 권고문을 내기도 하지만 이도 내지 않기로 했다. 공익위원들은 1월28일 회의에서 노사의 자율적 협력을 강조하는 합의문의 취지를 감안할 때 권고문을 채택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쪽으로 의견을 모았다. 위원회는 노사가 제안한 개선 요구사항을 토대로 의제를 선정하고, 지난해 10월22일 발표한 ‘금융산업공동실태조사’를 바탕으로 ‘금융 산업의 발전과 좋은 일자리의 유지·창출’을 위한 합의문 초안을 마련해 노사 간 의견 조율을 시도해왔다. 최종 합의에 실패한 ‘임금결정방식 개선’과 관련해 합의문 초안에는 임금인상은 저임금일수록 높은 인상률을 가져가는 하후상박형, 점진적 연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