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1 (일)

  • 흐림동두천 23.1℃
  • 구름많음강릉 22.0℃
  • 연무서울 23.4℃
  • 흐림대전 22.7℃
  • 구름조금대구 22.7℃
  • 흐림울산 21.7℃
  • 구름많음광주 21.6℃
  • 흐림부산 20.4℃
  • 구름많음고창 21.4℃
  • 제주 18.4℃
  • 흐림강화 21.0℃
  • 구름많음보은 22.1℃
  • 흐림금산 22.1℃
  • 구름많음강진군 19.6℃
  • 구름많음경주시 22.4℃
  • 흐림거제 19.8℃
기상청 제공

정치


이인영 "개혁·민생법안 처리 위한 강력 비상행동 시작"

한국당 '민식이법'하준이법' 협상카드 거론에 "비정한 정치의 결정판" 맹비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전날 자유한국당이 패스트트랙 법안 저지를 위한 필리버스터를 신청한 것에 대해 "이제부터 개혁법안과 민생법안 처리를 위한 강력한 비상행동을 시작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주말인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단·상임위원장·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더이상 타협의 시도는 한계에 이르렀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국회와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원칙에 입각한 비상한 결단과 대응으로 한국당의 봉쇄 시도를 강력히 제압할 수밖에 없다"라며 "대화와 타협의 정치복원을 바라는 국민께 죄송하다"고 말했다.

 

또 "반민주적이고 반국민적인, 이 반역스러운 행위를 진압하기 위해 국민과 함께 결연한 비상행동으로 단호히 응징하겠다"며 "국민들의 전폭적 지지를 요청한다"고 했다.

 

그는 "민생경제 법안을 볼모로 삼고 국회와 국민을 장악해 자기 마음대로 하겠다는 군사 쿠데타의 후예다운 전제적 정치기획에 깜짝 놀랐다"면서 "지금부터 한국당이 그 대가를 치를 차례"라고 했다.

 

특히 이 원내대표는 전날 본회의에 상정될 '민식이 법', '하준이 법' 등을 한국당이 협상 카드로 들고 나온 것을 두고 "비정한 정치의 결정판"이라며 "아이들을 두 번 욕보이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비난이 빗발치자 선심 쓰듯 선거법 개정을 철회하고 법안 5건에 대한 필리버스터를 수용한다면 '민식이법'과 '하준이법'을 본회의에 상정 시켜 준다고 했다"며 "알리바이 조작을 넘어 아이들 안전 관련 법을 정치적 볼모로 삼는 패악질에 할 말을 잃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보다 강력하고 결단력 있는 정치 행동을 할 수밖에 없음에 대해 양해를 구한다"며 "국민을 볼모로 잡는 것에 대해 반드시 백배, 천배의 대가를 치를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충남 부여 정각사 승제스님 "코로나19 지혜롭게 극복하자"
불기 2564(2020)년 '부처님오신날' 기념행사가 전국 1만5천 여 개 사찰에서 일제히 봉행됐다. 지난 4월 30일이던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은 한 달 간 미뤄졌고 매년 열리던 연등회도 열리지 못했다. 충청남도 부여군 석성면 정각리(正覺里)에 있는 조선시대 사찰 정각사(주지 승제스님)는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을 열고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 위기상황을 지혜롭게 극복하기 위한 기도 정진을 했다. 법요식에 앞서 정각사는 코로나19 감염우려가 여전한 만큼 사찰을 찾은 신도들의 마스크 착용과 발열체크, 손 소독을 철저히 했고, 신도들은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며 봉축 불공, 봉축법요식을 참관했다. 정각사 승제스님은 “지금 우리는 예측하지 못했던 신종 바이러스 코로나19로 인해 힘든 상황을 보내고 있으며 사회적 거리두기도 여전히 진행 중”이라며 “그러나 우리는 그 어떤 어려움도 지혜롭게 극복해 왔고 지금의 위기도 힘을 모으면 충분히 이겨낼 수 있다”고 말했다. 부여 정각사는 백제시대에 창건된 사찰로 대웅전의 석가모니불상은 근대에 조성되었고 관세음보살상과 대세지보살상은 조선시대 조성된 것으로 충청남도 문화재자료 제415호 지정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