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9 (수)

  • 맑음동두천 -7.4℃
  • 맑음강릉 0.9℃
  • 구름많음서울 -4.2℃
  • 구름조금대전 -4.0℃
  • 구름조금대구 -0.6℃
  • 구름많음울산 0.3℃
  • 구름많음광주 -2.8℃
  • 구름많음부산 0.3℃
  • 구름많음고창 -3.8℃
  • 맑음제주 2.7℃
  • 흐림강화 -3.3℃
  • 맑음보은 -6.5℃
  • 흐림금산 -6.4℃
  • 흐림강진군 -1.9℃
  • 구름조금경주시 -3.9℃
  • 구름많음거제 -0.8℃
기상청 제공

포토뉴스


[M포토] '12·16 부동산 대책'에도 식을줄 모르는 경매시장

 

정부가 '12·16 부동산 대책'을 전날 발표한 가운데 17일 오전 서울중앙지방법원 입찰법정에는 시세보다 저렴한 경매 매물을 낙찰받기 위한 응찰자가 대거 몰렸다. 실제 이날 입찰에 부쳐진 강남구 소재 아파트 등 8건이 낙찰됐고, 감정가보다 비싸게 낙찰된 건도 있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경사노위 금융산업위 논의 종료, ‘임금체계 개편’ 쟁점 난항으로 사회적합의는 무산
경제사회노동위원회(위원장 문성현)의 ‘금융산업위원회(위원장 김유선, 이하 금융산업위)’가 17일(월) 제24차 전체회의를 마지막으로 논의를 종료했다. 금융산업위는 그간 ‘금융산업의 발전과 좋은 일자리 유지·창출’을 위한 방안 마련을 위해 대화를 지속해왔다. 금융산업위는 노동시간 단축, 성과문화 개선, 산별교섭 효율화 등에서는 합의에 이르렀으나, 연공성 완화 등 내용을 담은 ‘임금결정방식 개선’에 대해 노사 양측의 입장이 크게 달라 최종 합의에는 이르지 못했다. 합의에 이르지 못할 경우 공익위원 권고문을 내기도 하지만 이도 내지 않기로 했다. 공익위원들은 1월28일 회의에서 노사의 자율적 협력을 강조하는 합의문의 취지를 감안할 때 권고문을 채택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쪽으로 의견을 모았다. 위원회는 노사가 제안한 개선 요구사항을 토대로 의제를 선정하고, 지난해 10월22일 발표한 ‘금융산업공동실태조사’를 바탕으로 ‘금융 산업의 발전과 좋은 일자리의 유지·창출’을 위한 합의문 초안을 마련해 노사 간 의견 조율을 시도해왔다. 최종 합의에 실패한 ‘임금결정방식 개선’과 관련해 합의문 초안에는 임금인상은 저임금일수록 높은 인상률을 가져가는 하후상박형, 점진적 연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