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4 (금)

  • 흐림동두천 -0.3℃
  • 흐림강릉 5.0℃
  • 연무서울 1.5℃
  • 박무대전 3.2℃
  • 안개대구 2.1℃
  • 연무울산 7.4℃
  • 연무광주 5.7℃
  • 구름많음부산 11.0℃
  • 맑음고창 4.3℃
  • 연무제주 10.4℃
  • 맑음강화 1.9℃
  • 맑음보은 0.8℃
  • 흐림금산 -1.0℃
  • 맑음강진군 7.7℃
  • 맑음경주시 6.7℃
  • 구름많음거제 8.3℃
기상청 제공

사회


아르바이트 중장년 4명 중 1명 “최저임금 못 받아”

평균 시급 6,900원…“아르바이트, 생업” 절반 이상
근로계약서 작성 안 한 경우도 절반에 달해

 

아르바이트 경험이 있는 중장년층 4명 중 1명은 최저시급 미만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저임금 미만의 임금을 받는 중장년층이 받는 평균 시급은 6,900원에 불과했다.

 

6일 알바콜이 지난해 12월27일부터 12월31일까지 40대~60대 회원 915명을 대상으로 아르바이트 경험에 대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72.5%가 “최근 1년 내 아르바이트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연령별로 ▲40대는 74.1%로 가장 많았고, ▲50대 70.1% ▲60대 67.1% 순이었다.

 

아르바이트 유형으로는 ▲사무보조(18.4%) ▲일용직 단순근로(17.2%) ▲매장관리(14.6%) ▲배달 및 운송(7.6%) ▲제조(6.0%) ▲건설현장(5.7%) ▲서빙(5.4%) ▲주방·운전(각 4.8%) 등이었다.

 

이들의 절반 이상(57.7%)은 아르바이트를 생업으로 삼고 있었다. 나머지 42.3%는 본업(직장 및 자영업)과 함께 아르바이트를 병행했다.

 

아르바이트가 생업인 경우는 남성(47.9%)보다 여성(68.2%)이 더 많았고, 정기근무(39.3%)보다는 비정기근무(60.7%) 비율이 더 높았다.

 

즉, 중장년층 4명 중 3명 이상은 아르바이트 경험이 있고, 그 중 절반 이상은 아르바이트가 생업이지만, 그마저도 비정기적으로 일할 때가 더 많다는 것이다.

 

중장년층이 아르바이트에 뛰어든 가장 큰 이유도 ‘생활비’ 때문이었다.

 

응답자의 39.4%가 ‘생계유지를 위해 아르바이트를 한다’고 답했고, ▲재취업이 어려워서(35.0%) ▲(많은 자격을 요구하지 않는) 단순 일자리를 희망하기에(10.9%) ▲노후자금 준비·전직에 앞서 업무를 배워보기 위해(각 4.6%) ▲원래 하고 싶었던 일이어서(3.2%) 등 순이었다.

 

그러나 중장년층은 4명 중 1명꼴로 최저시급 미만을 받으면서 일하고 있었다.

 

2019년 최저임금인 시간당 8,350원 미만을 받는다고 답한 비율은 전체의 21.3%였다.

 

이들은 ▲점주 결정(44.7%) ▲근무 형태가 유동적(41.7%)이기 때문에 최저임금 미만의 임금을 받는다는 응답이 각각 1, 2위에 올랐고, ▲최저시급이 얼마인지 몰라서(8.3%) 최저임금 미만의 임금을 받으면서도 그 대우를 인정해왔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이 받는 평균 임금은 2017년 최저임금(6,470원) 수준인 6,900원이었다.

 

한편, 이들 중 아르바이트 근로계약서를 작성한 비율은 49.7%로 나타났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설에는 고향집에 안전을 선물하세요 … 경기북부소방, 주택용 소방시설 선물하기 캠페인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본부장 조인재)는 설 연휴를 앞둔 23일 오후 연천군 전곡 전통시장, 전곡역, 시내버스터미널 일대에서 ‘주택용 소방시설 선물하기 캠페인’ 활동을 펼쳤다. ‘설에는 고향집에 안전을 선물하고 안심을 담아오세요’이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번 캠페인은 명절기간 도민의 안전의식을 일깨우고 소화기 등 주택용 소방시설의 중요성 대해 널리 알리는 데 목적을 뒀다. 이날 캠페인에는 조인재 북부소방재난본부장, 연천소방서장 등 소방공무원과 의용소방대원, 유관기관 70여명이 참여, 현수막과 어깨띠, 각종 홍보물을 활용해 홍보활동을 펼쳤다. 이 밖에도 같은 시간 경기북부 30개소의 전통시장, 역사, 터미널 등 다중운집장소에서도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 11개 소방관서, 의용소방대, 유관기관 1,220여명이 투입돼 주택용 소방시설 선물하기 캠페인을 실시했다. 조인재 북부소방재난본부장은 “도민이 편안하고 안전한 설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화재, 구조, 구급 모든 분야에서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한편, 조인재 본부장은 캠페인에 이어 연휴기간 특별경계근무에 임하고 있는는 연천소방서 소방공무원을 격려하는 시간도 가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