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0 (토)

  • 맑음동두천 26.0℃
  • 맑음강릉 25.7℃
  • 맑음서울 26.2℃
  • 구름조금대전 25.9℃
  • 구름많음대구 24.4℃
  • 흐림울산 22.9℃
  • 구름많음광주 24.0℃
  • 흐림부산 23.3℃
  • 구름많음고창 24.6℃
  • 흐림제주 20.5℃
  • 맑음강화 25.3℃
  • 맑음보은 24.2℃
  • 맑음금산 25.3℃
  • 흐림강진군 23.4℃
  • 구름많음경주시 24.9℃
  • 흐림거제 22.7℃
기상청 제공

사회


직장인 10명 중 8명 “첫 직장 떠났다”

2003년 조사 대비 7.2%p↑…4명 중 3명은 ‘3년 내 퇴사’
‘연봉 불만’보다 ‘대인관계 스트레스’가 퇴사 이유 1위
퇴사 가장 후회하는 기업은 ‘대기업’…재직자도 ‘이직’ 위해 버텨

 

직장인 10명 중 8명은 첫 직장을 퇴사해 다른 직장으로 자리를 옮긴 것으로 조사됐다.

 

9일 취업포털 인크루트는 알바콜과 함께 지난해 12월6일부터 11일까지 직장인 1,831명을 대상으로 첫 직장 재직 여부를 조사한 결과 87.6%가 첫 직장을 퇴사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첫 직장에 재직 중이라는 응답은 전체의 12.4%에 불과했다.

 

첫 직장 퇴사율은 2003년 당시 조사 80.4%보다 7.2%p 상승한 것으로, 직장인 퇴사 시기가 빨라지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기업 규모별 퇴사율은 ▲공공기관이 80.9%로 가장 낮았고, ▲대기업 86.8% ▲중견기업 87.2% ▲중소기업 88.1% ▲영세기업 90.3%였다.

 

퇴사 시기는 ▲1년 미만이 30.6%로 가장 높았고, ▲재직 7~12개월 이내 15.2% ▲6개월 이내 15.4% 순이었다.

 

특히, 6개월 이내 퇴사자 비율은 대기업(13.7%) 대비 영세기업이 24.3%로, 평균보다 높았다.

 

이어 ▲재직 1년 이상 2년 미만 29.7% ▲3년 미만 15.4%로 나타났다.

 

퇴사자 중 2년을 못 채운 비율은 63.0%로 절반을 넘었고, 3년 내 퇴사 비율도 75.6%에 달했다.

 

결국 첫 직장 퇴사자 4명 중 3명은 3년을 못 채우고 퇴사했다는 것인데, 그 비율은 ▲대기업 66.8% ▲중견기업 75.7% ▲중소기업 76.1% 순으로 높았다.

 

퇴사 사유는 ▲업무 불만(15.6%) ▲연봉 불만(14.6%)보다 ▲대인관계 스트레스(15.8%)가 근소하게 앞서면서 1위에 꼽혔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의 경우 ▲업무 불만족(20.3%), 중견기업은 ▲대인관계 스트레스(18.3%), 중소기업은 ▲연봉 불만족(16.8%)이 각각 1위를 차지했다.

 

퇴사 이후 70.7%는 ‘퇴사에 대해 후회가 없다’고 한 반면, 28.5%는 ‘첫 직장 퇴사를 후회했다’고 답했다.

 

특히, 대기업(43.5)이 중소기업(23.6%)보다 2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첫 직장 퇴사 후 13.6%는 ‘재입사를 희망’했고, 4.3%는 ‘재입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여전히 첫 직장에 재직 중인 직장인들은 ▲이직하려면 버텨야 해서(37.1%) ▲대인관계가 원만한 편(9.5%) ▲출퇴근 용이(8.6%)하다는 점이 ▲연봉 만족(6.3%) ▲업무 만족(5.4%)보다 높은 지지를 받아 퇴사 이유와 상반된 결과를 보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