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3 (목)

  • 구름많음동두천 9.4℃
  • 맑음강릉 16.4℃
  • 박무서울 8.4℃
  • 박무대전 9.3℃
  • 맑음대구 14.4℃
  • 맑음울산 16.1℃
  • 흐림광주 10.3℃
  • 구름많음부산 15.1℃
  • 흐림고창 9.5℃
  • 흐림제주 13.5℃
  • 흐림강화 7.4℃
  • 흐림보은 9.6℃
  • 흐림금산 10.0℃
  • 흐림강진군 10.5℃
  • 맑음경주시 15.8℃
  • 구름많음거제 14.4℃
기상청 제공

사회


“올해 설 72만원 지출 예상”…차례비보다 외식비 더 많아

 

올해 설 평균 지출비용이 72만원으로 집계됐다.

 

15일 인크루트와 알바콜은 지난 6일부터 12일까지 성인남녀 1,523명을 대상으로 ‘2020 구정나기’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설에 지출할 것으로 예상되는 비용은 ▲용돈이 26만2,000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명절선물비(16만4,000원) ▲외식비(11만2,000원) ▲차레비(9만7,000원) ▲교통비(8만5,000원) 등이었다.

 

특히, 차례비보다 외식비 지출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명절이면 집에 모여 차례 음식을 먹는 것이 전통적인 명절 풍경이었는데, 외식비 지출이 많아진다는 점에서 달라진 라이프 스타일을 엿볼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설에 성묘·차례 계획이 현저히 낮다는 점은 이같은 현실을 반영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설 계획으로 응답자들은 ▲친지 방문(25.0%)을 가장 많이 꼽았다(중복선택). 기혼의 경우 양가 방문계획을 포함한 것이다.

 

2위는 ▲개인 정비 및 휴식(22.1%)이었다. 1위와의 응답률 차이는 불과 2.9%p에 그쳤다는 점에서 이번 설에는 특별한 계획을 세우기보다 연휴 기간을 개인 정비의 기회로 삼으려는 사람들이 많은 것으로 분석된다.

 

다음은 ▲성묘·차례(13.6%)로 친지 방문계획에 절반에 그쳤고, ▲구직 준비(12.0%) ▲국내 여행 및 나들이(8.0%) ▲쇼핑(5.3%) ▲출근·근무(4.7%) ▲데이트(4.0%) ▲아르바이트(2.3%) ▲해외여행(2.1%) 등 순이었다.

 

응답자 중 구직자의 27.1%는 구직준비를 하겠다고 답했고, 친지 방문계획은 전업주부(40.2%)에게서 가장 높았다.

 

근무 계획은 세운 경우는 직장인 6.9%, 자영업자는 7.1%였다.

 

한편, 명절 지출은 부담 아닌 부담, 곧 스트레스였다.

 

응답자의 절반(49.8%)는 설 연휴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답했는데, 그 이유 중 2위에 ‘비용지출(13.2%)’이 꼽혔다.

 

이밖에 예상 스트레스로는 ▲온전히 쉬고 싶은데 쉴 수 없어서(19.2%) ▲가사노동(12.6%) ▲잔소리(11.3%) ▲교통 정체(9.9%) ▲짧은 연휴 기간(8.0%) ▲친척 간 비교(7.4%) ▲가족 간 의견 다툼(6.1%) ▲운전(5.5%) 등이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대법, 드루킹 '댓글 조작' 징역 3년 유죄 확정
매크로 프로그램으로 포털사이트 댓글을 조작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드루킹' 김동원씨에 대해 대법원이 징역 3년의 원심을 확정했다. 대법원 3부(주심 김재형 대법관)는 13일 드루킹 김씨 등에 대한 상고심에서 댓글 조작으로 인한 컴퓨터등장애업무방해와 위계공무집행방해, 뇌물공여 혐의에 징역 3년의 실형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또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에 대한 징역 6월과 집행유예 1년을 선고한 원심도 확정했다. 대법원은 "킹크랩 프로그램을 이용한 댓글 순위 조작 작업이 허위의 정보나 부정한 명령을 입력해 정보처리에 장애를 발생하게 해 피해자 회사들의 댓글 순위 산정 업무를 방해한 것에 해당한다고 본 원심의 판단은 정당하다"라고 했다. 앞서 드루킹 김씨는 지난 19대 대통령선거 당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당선시킬 목적 등으로 2016년부터 1년 6개월간 매크로 프로그램인 '킹크랩'을 이용해 포털사이트 기사 8만여 건에 달린 댓글의 호감·비호감을 클릭해 그 순위를 조작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에 허익범 특별검사팀은 댓글 순위 조작을 대가로 경공모 회원을 센다이 총영사직에 추천해달라고 김경수 경남도지사에게 청탁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아울러 드루킹 김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