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7 (화)

  • 흐림동두천 26.9℃
  • 흐림강릉 27.6℃
  • 구름조금서울 28.0℃
  • 구름많음대전 28.1℃
  • 구름많음대구 30.9℃
  • 흐림울산 25.4℃
  • 구름조금광주 28.4℃
  • 흐림부산 22.6℃
  • 구름조금고창 25.9℃
  • 제주 23.3℃
  • 구름조금강화 25.4℃
  • 구름많음보은 26.8℃
  • 구름많음금산 27.6℃
  • 구름많음강진군 27.7℃
  • 흐림경주시 29.5℃
  • 흐림거제 22.7℃
기상청 제공

정치


文 지지율 급락...민주당도 30%대로 내려앉아

윤석열 사단 학살, 조국 관련 공문 발송 등 영향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도가 45%대로 떨어졌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율도 30%대로 내려앉으면서 자유한국당 지지율과 오차범위내로 좁혀졌다.

 

리얼미터는 tbs 의뢰로 지난 13일부터 15일,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506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5%포인트)한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긍정평가)가 지난주보다 3.7%포인트 내린 45.1%로 집계됐다고 16일 밝혔다.

 

국정수행 부정평가 역시 4.7% 포인트 오른 51.2%를 기록했다. 부정평가가 50%를 넘은 것은 8주 만에 처음이다.

 

리얼미터는 이번 조사 기간에 청와대가 ‘조국 가족 인권침해 조사 요청’ 공문을 인권위에 송부했다는 논란, 1·8 검찰 인사학살 논란,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을 둘러싼 논란, 김현미 국토부장관의 ‘지역구 주민 관련 발언’ 논란, 검경수사권 조정법안 통과 등의 이슈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정당지지율은 민주당이 4.1%포인트 떨어진 37.0%, 한국당이 1.1%포인트 오른 32.4%를 기록하면서 두 당의 격차가 오차범위 내인 4.6%포인트로 좁혀졌다. 이번에 조사 대상에 처음 포함된 새로운보수당은 5.3%로 3위에 올랐다.

 

정의당은 0.7%포인트 내린 4.8%, 바른미래당은 1.0%포인트 하락한 3.7%다. 자세한 여론조사 개요 및 결과는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12일부터 '공적 마스크' 제도 폐지…시장 공급체계로 전환
오는 12일부터 약국에서 1인당 살 수 있던 마스크 수량을 제한한 '공적 마스크' 제도가 폐지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7일 "공적마스크를 시장 공급체계로 전환한다"라고 밝혔다. 식약처는 "시장기능을 통한 보건용 마스크 수급체계 구축을 위해 7월 11일 자로 공적공급제도를 종료한다"라며 "7월 12일부터는 약국, 마트, 온라인 등 다양한 판매처에서 보건용 마스크를 자유롭게 구매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비말차단용 마스크는 기존대로 시장을 통해 공급되며, 식약처는 신속허가, 판로개척 지원 등 행정적 지원을 통해 비말차단용 마스크의 생산과 공급을 유도하기로 했다. 다만 의료기관에서 사용하는 수술용 마스크는 현행 공적공급체계를 유지하고, 수술용 마스크의 공적출고 비율을 60%에서 80%로 상향 조정한다. 식약처는 또 보건용 마스크의 수출허용량을 당일 생산량의 30%에서 월별총량제로 개선한다. 현재 보건용 마스크 생산업자는 당일 생산량의 30%까지 수출할 수 있으나, 앞으로는 업체별 생산 규모와 수급상황을 고려해 월간 수출허용량을 정하는 대신 전체 수출총량은 국내 보건용 마스크 월평균 생산량의 50%를 넘지 않도록 관리할 계획이다. 수술용 마스크와 비말차단용 마스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