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8 (수)

  • 구름많음동두천 21.8℃
  • 맑음강릉 23.0℃
  • 구름조금서울 22.4℃
  • 박무대전 22.7℃
  • 구름조금대구 24.0℃
  • 구름많음울산 22.3℃
  • 구름많음광주 22.8℃
  • 구름많음부산 22.2℃
  • 구름많음고창 21.1℃
  • 박무제주 21.5℃
  • 맑음강화 21.3℃
  • 구름조금보은 19.9℃
  • 구름많음금산 21.5℃
  • 구름조금강진군 22.0℃
  • 구름많음경주시 23.0℃
  • 구름많음거제 22.4℃
기상청 제공

경제


한경연 “지난 10년간 근로자 1인당 노동비용, 中企 44.8%·대기업 28.4%”

 

지난 10년간 중소기업(300인 미만)의 근로자 1인당 노동비용 증가율이 대기업(300인 이상)에 비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한국경제연구원은 고용노동부의 ‘기업체노동비용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08~2018년 상용근로자(10인 이상 기업) 1인당 월평균 노동비용이 35.4%(383만6,000원 → 519만4,000원) 증가했다고 밝혔다.

 

2008~2013년 중소기업 1인당 월평균 노동비용은 295만6,00원에서 427만9,000원으로 44.8% 인상됐고, 대기업은 491만8,000원에서 631만7,000원으로 28.4% 증가했다.

 

직접노동비용의 경우 중소기업은 48.5%(2008년 236만9,000원 → 2018년 351만7,000원), 대기업은 30.0%(2008년 378만3,000원 → 2018년 491만7,000원) 올랐고, 간접노동비용은 중소기업 29.8%(2008년 58만7,000원 → 2018년 76만2,000원),  대기업은 23.3%(2008년 113만5,000원 → 2018년 140만원) 인상됐다.

 

이처럼 노동비용이 증가한 데는 직접노동비용 중 ‘정액·초과급여’와 간접노동비용 중 ‘법정노동비용(4대 보험료율)’의 인상이 주요 요인으로 분석됐다. 

 

직접노동비용이 38.1%(300만3,000원 → 414만6,000원) 증가할 때 ‘정액·초과급여’는 45.1%(233만2,000원 → 365만원) 인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 규모별로는 중소기업이 53.4%(206만3,000원 → 316만5,000원) 증가했고, 대기업은 37.1%(266만3,000원 → 365만원) 올랐다.

 

같은 기간 중소기업의 월평균 근로시간(소정+초과근로)은 7.5% 감소하며 대기업(-0.6%)보다 빨리 줄었지만, 중소기업의 ‘정액·초과급여’는 대기업보다 빠르게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상여금·성과급’은 중소기업, 대기업이 각각 15.0%(30만6,000원 → 35만2,000원), 13.1%(112만원 → 126만7,000원) 증가했다.

 

간접노동비용은 25.8%(83만3,000원 → 104만8,000원) 인상될 때 간접노동비용 중 ‘법정노동비용’은 40.2%(25만6,000원 → 35만9,000원) 올랐다.

 

중소기업은 46.0%(20만2,000원 → 35만9,000원), 대기업은 36.0%(32만2,000원 → 43만8,000원) 인상됐다.

 

간접노동비용의 다른 항목을 보면 근로자 1인당 ‘퇴직급여 등의 비용’은 중소기업이 33.8%(24만원 → 32만1,000원), 대기업 16.1%(50만9,000원 → 59만1,000원) 등 22.8%(2008년 36만원 → 2018년 44만2,000원) 증가했다.

 

‘법정 외 복지비’는 18.4%(18만5,000원 → 21만9,000원) 인상됐는데, 중소기업은 0.7%(13만6,000원 → 13만7,000원) 증가한 반면, 대기업은 31.1%(24만4,000원 → 32만원) 올랐다.

 

업종별로 2018년 근로자 1인당 월평균 노동비용이 가장 많은 업종은 ▲전기·가스업(881만8,000원)으로, 전체 평균(521만1,000원)의 1.7배였다.

 

이어 ▲금융·보험(877만3,000원) ▲제조업(592만2,000원) 순이었다.

 

가장 적은 업종은 ▲사업시설관리(255만4,000원) ▲숙박·음식(335만3,000원), 부동산(381만2,000원) 등이었다.

 

노동비용이 가장 많은 업종과 적은 업종 간 차이는 2008년 494만2,000원(금융·보험 680만1,000원, 사업시설관리 185만9,000원)보다 132만2,000원 증가한 626만4,000원으로 나타났다.

 

추광호 일자리전략실장은 “지난 10년간 중소기업의 직접노동비용 중 ‘정액·초과급여’와 간접노동비용 중 4대 보험료 등을 포함한 ‘법정노동비용’이 빠르게 상승하면서 인건비를 높이는 요인이 됐다”며 “인건비 상승으로 최저임금 미만율이 2008년 10.8%에서 2018년 15.5%로 높아진 점, 저소득층 근로자가 일자리를 잃어 근로소득이 줄고 있는 점을 고려하면 최저임금 결졍 시 기업들의 지불 능력, 생산성 등을 반영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12일부터 '공적 마스크' 제도 폐지…시장 공급체계로 전환
오는 12일부터 약국에서 1인당 살 수 있던 마스크 수량을 제한한 '공적 마스크' 제도가 폐지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7일 "공적마스크를 시장 공급체계로 전환한다"라고 밝혔다. 식약처는 "시장기능을 통한 보건용 마스크 수급체계 구축을 위해 7월 11일 자로 공적공급제도를 종료한다"라며 "7월 12일부터는 약국, 마트, 온라인 등 다양한 판매처에서 보건용 마스크를 자유롭게 구매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비말차단용 마스크는 기존대로 시장을 통해 공급되며, 식약처는 신속허가, 판로개척 지원 등 행정적 지원을 통해 비말차단용 마스크의 생산과 공급을 유도하기로 했다. 다만 의료기관에서 사용하는 수술용 마스크는 현행 공적공급체계를 유지하고, 수술용 마스크의 공적출고 비율을 60%에서 80%로 상향 조정한다. 식약처는 또 보건용 마스크의 수출허용량을 당일 생산량의 30%에서 월별총량제로 개선한다. 현재 보건용 마스크 생산업자는 당일 생산량의 30%까지 수출할 수 있으나, 앞으로는 업체별 생산 규모와 수급상황을 고려해 월간 수출허용량을 정하는 대신 전체 수출총량은 국내 보건용 마스크 월평균 생산량의 50%를 넘지 않도록 관리할 계획이다. 수술용 마스크와 비말차단용 마스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