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3 (월)

  • 맑음동두천 17.0℃
  • 맑음강릉 11.6℃
  • 맑음서울 15.7℃
  • 맑음대전 15.9℃
  • 맑음대구 18.2℃
  • 맑음울산 18.7℃
  • 맑음광주 15.7℃
  • 맑음부산 15.8℃
  • 맑음고창 12.3℃
  • 구름조금제주 15.1℃
  • 맑음강화 12.4℃
  • 맑음보은 17.0℃
  • 맑음금산 15.6℃
  • 맑음강진군 15.0℃
  • 맑음경주시 16.2℃
  • 맑음거제 15.2℃
기상청 제공

사회


대졸 예정자 중 정규직 취업 11.6%에 불과

이공계열 14.8%, 인문계열 7.3%만 정규직 취업 성공
정규직 취업자 64.3% “여전히 구직활동 중”

 

올해 대학 졸업 예정자 중 11.6%만이 졸업 전에 정규직 취업에 성공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졸 예정자들의 2월 기준 취업 현황은 지난해 조사 대비 정규직·비정규직 모두 소폭 증가한 것이다.

 

잡코리아가 지난 17일부터 25일까지 올해 국내 4년제 대학의 졸업 예정자 605명을 대상으로 취업 현황을 조사한 결과 “정규직으로 취업했다”는 응답은 11,6%였고, “비정규직으로 취업했다” 13.2%, “아직 취업하지 못했다”는 응답은 72.9%였다.

 

지난해 같은 조사에서는 ‘정규직 취업자’ 11.0%, ‘비정규직 취업자’ 10.0%였다.

 

전공계열 별로는 ▲이공계열 전공자들의 정규직 취업률이 14.8%로 가장 높은 반면, ▲인문계열은 7.3%에 그쳐 2배 정도 차이를 보였다.

 

성별에 따라서는 남학생과 여학생의 정규직 취업률은 각각 12.0%, 11.2%로 비슷했다.

 

취업 기업 규모별로는 ▲중소기업(32.7%) ▲대기업(22.7%) ▲중견기업(22.0%) 순이었다.

 

한편, 정규직 취업에 성공한 졸예자 64.3%는 상반기에 신입직 구직활동을 계속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 정규직 취업자의 30%는 상반기 대기업 신입공채 준비를, 24.3%는 공기업·공공기관 채용을 준비하고 있었다.

 

비정규직의 경우에는 대다수(83.8%)가 상반기 신입직 구직활동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서지현 검사 “‘박사방’ 사건, ‘예견된 범죄’…제대로 대처 안 하면 ‘지옥’”
검찰 내 성추행 문제를 폭로해 ‘미투 운동’을 촉발한 서지현 검사가 ‘박사방’ 사건을 두고 “너무나 당연히 ‘예견된 범죄’였다”며 “n번방 사건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면 우리 아이들은 정말 제대로 된 ‘지옥’에서 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22일 서 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일베, 소라넷 등에서 유사 범죄들이 자행됐지만, 누가 제대로 처벌받았나, 손정우, 양진호, 승리, 김학의, 안태근. 여성을 인간 취급하지 않은 자들, 누가 제대로 처벌받았나”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미투, 버닝썬, 화장실 몰카 등 여성 이슈 신경 쓰면 남성들 표 떨어진다고 외면한자들 누구였나. 나, 내 가족만 피해자나 가해자가 아니면 된다고 외면한 이들은 누구였나”라며 그동안의 정치·사회적 무관심에 대해 비판했다. 이어 “피해자들이 당할만 했다고? ‘노예’ 외에도(이 경우도 절대 부동의나) 카톡 프로필, 인스타 사진, 동기 여학생 치마 속과 명찰, 지나가는 스튜어디스 사진, 하물며 여친이나 가족사진 등 올려 포르노 합성 요청, 욕설, 음란 문자 발송이나 강간 요청하고 공유한 방이 셀 수 없는데 그것도 피해자 잘못인가?”라면서 “도대체 언제까지 그렇게 가해자는 미래창창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