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1 (수)

  • 맑음동두천 10.9℃
  • 맑음강릉 14.3℃
  • 맑음서울 12.7℃
  • 구름조금대전 12.7℃
  • 맑음대구 13.5℃
  • 맑음울산 16.1℃
  • 구름조금광주 14.5℃
  • 구름조금부산 18.0℃
  • 구름조금고창 12.8℃
  • 흐림제주 16.1℃
  • 맑음강화 12.7℃
  • 구름조금보은 10.8℃
  • 맑음금산 11.6℃
  • 흐림강진군 11.3℃
  • 맑음경주시 11.8℃
  • 구름많음거제 14.2℃
기상청 제공


‘제헌 국회부터 제20대 국회까지’...국회도서관, ‘통계로 보는 국회 72년’ 발간

URL복사

 

국회도서관이 제21대 국회 개원을 맞이해 161쪽 분량의 팩트북 79호 ‘통계로 보는 국회 72년’을 발간했다고 1일 밝혔다.

 

이 팩트북은 제헌국회(1948년 개원)부터 제20대 국회(2016년 개원)까지 72년을 시계열적으로 살펴볼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며 내용은 국회의원, 원내 정당 및 교섭단체, 국회의 활동으로 나누어 수록했다.

 

또 각 대별 국회의 주요 사건을 간략하게 소개하고, 국회의원의 구성과 국회 활동내역을 인포그래픽으로 구성해 역대 국회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했다.

 

국회의원 정수를 살펴보면 제헌국회 때 200명으로 출발해 제20대 국회에는 300명이었다. 그중 제6대 국회(1963년 개원)와 제7대 국회(1967년 개원)는 175명으로 가장 적은 수를 기록했다. 이후 조금씩 증가하다가 IMF 경제위기 이후인 제16대 국회(2000년 개원)에서 273명으로 다시 줄었다.

 

여성 국회의원은 제헌국회 재보궐 선거(1949년)에서 1명(임영신 의원)이 당선된 이후, 비례대표후보 여성할당제 등 제도적인 뒷받침에 의해 꾸준히 증가해 제20대 국회에서 53명이 됐다. 

 

국회의원은 점차 연령이 높아지고 고학력화 되고 있으며, 과거에는 국회의원 당선인 중 농·축산업 등 1차 산업 종사자가 차지하는 비율이 43%였으나 현재는 직업 정치인, 변호사, 교육자 등이 8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국회의 활동 또한 과거와는 달라졌음을 통계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특히 국회의원이 발의한 법률안의 수가 급증해 법률안 접수 건수는 제헌국회의 234건에서 제20대 국회에서는 최초로 2만 건을 돌파했다.

 

현진권 국회도서관장은 “제21대 국회 개원을 맞이하여 발간되는 이번 팩트북이 국회의 과거와 현재를 돌아볼 수 있는 의미 있는 자료로 널리 이용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배너




사회

더보기
오세훈, 박원순 사건 공식 사과...피해자 “진정성에 눈물”
오세훈 서울시장이 20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 피해자에게 공식 사과하고 재발 방지책으로 ‘원스트라이크아웃제’를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이날 시청에서 온라인 긴급 브리핑을 열고 “아직도 우리 서울시 청사 내에서 성희롱 피해사례가 근절되지 않고 있다고 하는데, 이는 그간 성비위 사건이 발생할 때마다 전보 발령 등 땜질식 처방에 머물렀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오 시장은 “전임 (박원순) 시장 재직시절 있었던 성희롱·성폭력 사건에 대해 서울특별시를 대표하는 현직 서울시장으로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사건 발생 즉시 제대로 된 즉각적인 대처는 물론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에 대해서도 서울시의 대처는 매우 부족했다. 설상가상으로 전임시장의 장례를 서울시 기관장으로 치르고, 서울광장에 설치된 분향소를 보면서 피해자는 또 하나의 엄청난 위력 앞에서 절망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오 시장은 피해자의 업무복귀 및 당시 인사, 장례식 문제 등 관련자들의 인사명령 조치도 단행했다며 “피해자의 안정적인 일상 업무로의 복귀는 물론, 우리 조직 내에서 다시는 이러한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는 조직 구성원 모두가 달라져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