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5 (수)

  • 흐림동두천 20.7℃
  • 흐림강릉 19.3℃
  • 구름많음서울 23.3℃
  • 대전 19.9℃
  • 흐림대구 18.7℃
  • 울산 19.3℃
  • 흐림광주 20.0℃
  • 부산 20.1℃
  • 흐림고창 21.0℃
  • 흐림제주 21.7℃
  • 구름많음강화 22.9℃
  • 흐림보은 19.8℃
  • 흐림금산 19.7℃
  • 흐림강진군 21.7℃
  • 흐림경주시 18.5℃
  • 구름조금거제 20.3℃
기상청 제공

지역


서울시설공단, 각종 공구로 자전거 무료 수리 '셀프수리대' 5곳 운영

- 자전거 간단 고장 셀프 수리, DMC‧여의나루역 등 5곳에 설치
- 6월 성수기 맞아 따릉이 수리 프로세스 강화…간단고장 현장 수리, 수리인력 확대
- 코로나19에도 따릉이 이용 전년 대비 58%↑…QR형 뉴따릉이 연말까지 총 1만3천대

자전거를 타고 이동하다가 바퀴에 공기가 빠진 경우, 자전거 페달에 있는 볼트가 헐거워졌다면 서울시설공단이 운영하는 ‘자전거 셀프수리대’를 방문해보자. 공기주입기, 소켓렌치 등 가정에서 보유하기 어려운 각종 자전거 수리 공구를 누구나 무료로 이용해 간단한 수리를 직접 할 수 있다.

 

서울시설공단은 자전거 셀프수리대를 총 5곳에서 운영 중이라고 2일 밝혔다. 자전거 셀프수리대가 운영되고 있는 곳은 ▴마포구 DMC역 2번 출구 ▴성동구 옥수역 3번 출구 ▴강동구청 앞 ▴영등포구 여의나루역 1번 출구 ▴송파구 올림픽공원역 3번 출구다. 

 


‘자전거 셀프수리대’는 너비 120㎝, 깊이 30㎝, 높이 250㎝ 크기로 이용자 편의를 고려한 디자인으로 설계됐다. 자전거를 쉽게 거치할 수 있는 C자형 거치대를 비롯해 자전거 바퀴 공기주입기, 다양한 부품 나사 등에 사용하는 스패너와 드라이버, 볼트‧너트를 풀거나 조일 수 있는 소켓렌치 등이 비치돼 있다. 


서울시설공단은 시민들이 자전거 셀프수리대 이용방법을 보다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안내 영상을 제작해 유튜브(https://youtu.be/fOnv6b9Q2Rg)에 공개했다. 영상에서는 자전거 수리대에 비치된 공구들을 활용해 자전거를 수리하는 방법을 알기 쉽게 소개하고 있다.

 

 

서울시설공단은 "자가수리 문화 확산을 통해 자전거를 안전하게 탈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고자 셀프수리대를 운영하게 됐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향후 셀프수리대 이용도 추이를 파악해 확대 설치 여부를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서울시설공단은 공공자전거 ‘따릉이’를 안정적으로 운영하기 위한 총력 대응에도 나선다. 주요 내용은 ▴간단한 고장 현장에서 신속 수리 ▴따릉이 수리‧정비 담당 ‘따릉이포’ 확대 운영 ▴QR형 뉴따릉이 확대 보급이다.

 

6월 성수기를 맞아 타이어 공기압 부족, 단말기 일시 오류와 같은 경미한 고장은 따릉이 수리‧배송 직원이 대여소에서 바로 수리한다. 이를 위해 최근 자전거 수리와 재배치를 담당하는 인력 66명을 추가로 투입했다. 기존엔 크고 작은 고장이 생겼을 경우 모두 따릉이 회수하고 수리한 후 현장에 배치했었다. 최근 코로나19 속에서도 서울 공공자전거 따릉이 이용이 증가하면서 따릉이 정비건수도 늘고 있다. 정비건수 증가와 관련해 서울시설공단은 "전체적인 따릉이 이용률 증가로 인한 자전거 노후 가속화 등에 기인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또한 신속한 따릉이 수리를 위해 민간 자전거 대리점에서 따릉이 수리‧정비를 담당하는 ‘따릉이포’도 작년 75개소에서 올해 총 102개소로 확대 운영 중이다. 

 

스캔만으로 간단하게 대여‧반납하는 신규 자전거 ‘QR형 뉴따릉이’ 보급도 신속하게 추진한다. 뉴따릉이는 연말까지 총 1만3,000대를 도입한다. 올 3월부터 도입해 현재 4,500대를 운영 중에 있으며, 하반기에도 8,500대를 추가 확대해 순차적으로 현장에 배치할 계획이다.  ‘QR형 뉴따릉이’는 자전거에 직접 손대지 않고 QR코드 스캔만으로 간편하게 대여‧반납할 수 있는 따릉이다. 스마트락 방식의 단말기를 장착하고 있어, 기존 LCD형 단말기에 비해 고장율이 낮은 장점이 있다.

 

한편,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는 코로나19 사태에도 이용률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설공단이 2월부터 4월까지 따릉이 이용 건수를 분석한 결과, 총 445만건을 이용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282만건에 비해 163만건(58%) 증가한 수치다. 이는 밀폐된 공간이 아닌 야외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면서 개인 단위로 이용 가능한 교통수단인 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시는 분석하고 있다.

 

조성일 서울시설공단 이사장은 “시민 여러분들이 보다 안전하고 편리하게 자전거를 이용할 수 있도록 ‘자전거 셀프수리대’를 처음으로 운영하게 됐다”며 “아울러 공공자전거 따릉이 이용 이용에도 불편함이 없도록 크고 작은 고장은 신속하게 수리하고, 신형 QR형 뉴따릉이도 지속적으로 보급하겠다. 서울시설공단은 앞으로도 더 많은 시민들이 불편 없이 따릉이를 이용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