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5 (수)

  • 맑음동두천 4.0℃
  • 맑음강릉 8.5℃
  • 구름많음서울 7.7℃
  • 맑음대전 7.9℃
  • 맑음대구 10.3℃
  • 맑음울산 9.9℃
  • 맑음광주 9.4℃
  • 맑음부산 11.7℃
  • 맑음고창 8.4℃
  • 맑음제주 12.5℃
  • 맑음강화 3.4℃
  • 맑음보은 5.1℃
  • 맑음금산 5.8℃
  • 맑음강진군 10.5℃
  • 맑음경주시 9.4℃
  • 맑음거제 8.7℃
기상청 제공

지역


경기도의회 조광희 의원, ‘소규모 건축물 감리제도’ 개선 간담회 가져

URL복사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조광희 의원(더불어민주당, 안양5)은 14일 오후 경기도의회에서 안산건축사회 회원들을 만나 ‘허가권자 지정 소규모 건축물 감리제도’ 관련 간담회를 가졌다.

 

현행 건축법과 시행령 및 경기도 건축조례에 따르면 연립주택이나 다세대주택 등 소규모 건축물은 준공 허가권자인 지방자치단체가 공사 감리자 명부에 등록된 건축사 가운데 감리자를 지정하도록 하고 있다. 공사 감리자를 건축주가 직접 선정하는데 따르는 부실공사를 예방하기 위해 건축주 대신 지자체가 감리자를 지정하는 것이다.

 

경기도의 경우 감리자 명부등록 및 지정 등 관련 업무를 도청과 도내 각 지자체에서 관리 중이다. 문제는 담당 주무관들이 해당 업무와 다른 업무를 모두 중첩적으로 맡고 있다 보니 과다한 업무로 민원 해결이 지연된다는 것.

 

 

이날 도의회를 방문한 이운삼 전 안산건축사회 회장은 “지자체 주무관들의 업무과다로 감리관련 민원 발생 시 신속하고 적극적인 대처가 어려운 상황”이라며 “이는 공사 지연으로 이어지면서 건축물의 품질을 저하시킴은 물론 건축주의 피해로 고스란이 이어지고 있다”고 토로했다. 

 

이어 “서울과 인천, 충청 등 다른 시도의 경우 대부분 건축사협회에서 공사감리자 지정 관련 업무를 대행하고 있다”며 “경기도 건축조례 개정을 통해 관련 업무를 대한건축사협회 경기도건축사회로 대행하게 하는 것이 제도운영 및 관리에 효율적임과 동시에 도민의 안전과 재산을 보호하는 길”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조광희 의원은 “관련 내용을 면밀히 검토한 후 도민의 안전과 재산보호를 위해 필요하다면 조례 개정을 위해 적극적으로 힘쓰겠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조 의원 외에도 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소속 권재형 의원(더불어민주당, 의정부3)과 엄교섭 의원(더불어민주당, 용인2)이 함께했다.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추미애 "윤석열 검찰총장 비위 확인"…징계 청구 및 직무배제 명령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4일 윤석열 검찰총장 비위 사건 감찰 결과를 발표하고 윤 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 및 직무집행정지 명령을 내렸다. 추 장관은 이날 서울고등검찰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우선 법무부는 지난 2018년 윤 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재직하며 홍석현 중앙홀딩스 회장을 만난 사실에 대해 공정성을 훼손할 우려가 있는 부적절한 교류로 검사윤리강령을 위반했다고 판단했다. 또 지난 2월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실에서 울산시장 선거개입 사건과 조국 전 장관 관련 사건 등 주요 사건 재판부 판사에 대한 보고서를 작성해 보고한 사실도 새롭게 밝혔다. 당시 윤 총장은 이 보고서를 반부패강력부에 전달하도록 지시해 수사정보정책관실에서 수집할 수 없는 판사들의 개인정보와 성향자료를 수집·활용했다고 보고 봤다. 특히 법무부는 윤 총장이 채널A 사건과 한명숙 전 총리 사건 수사에 대한 감찰을 방해했다고 밝혔다. 지난 4월 대검 감찰부가 채널A 사건과 관련해 윤 총장의 최측근인 한동훈 검사장에 대해 감찰에 착수하자 이를 방해하기 위해 정당한 이유 없이 대검 감찰부장에게 감찰을 중단하게 했다. 또 대검 부장회의에 수사지휘권을 위임했음에도, 전문수사자문단 소집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