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0 (화)

  • 맑음동두천 12.0℃
  • 맑음강릉 14.2℃
  • 맑음서울 15.7℃
  • 맑음대전 14.2℃
  • 맑음대구 16.6℃
  • 맑음울산 14.9℃
  • 맑음광주 17.3℃
  • 맑음부산 16.5℃
  • 맑음고창 12.8℃
  • 구름많음제주 18.7℃
  • 맑음강화 11.4℃
  • 맑음보은 8.3℃
  • 맑음금산 10.8℃
  • 맑음강진군 11.7℃
  • 맑음경주시 12.3℃
  • 맑음거제 17.3℃
기상청 제공

정치


[리얼미터] 문 대통령 국정 지지율 45.4%…민주당 31.3%·국민의힘 30.2%

국정 부정평가는 1.8%p 내린 50.0%
민주당-국민의힘 지지율 오차범위 내

URL복사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가 강보합세로 상승했지만 부정평가는 6주 연속 50%대에 머물렀다. 정당 지지율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은 큰 폭으로 하락한 반면 국민의힘은 소폭 상승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15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긍정 평가)은 0.6%P 오른 45.4%(매우 잘함 23.3%, 잘하는 편 22.1%)로 나타났다.

 

'국정 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라는 부정 평가는 1.8%p 내린 50.0%였다. '모름/무응답'은 1.3%p 증가한 4.7%였다.

 

문 대통령 국정 수행 지지도는 대구·경북, 광주·전라, 30대, 60대, 무당층, 보수층 등에서 상승했고, 대전·세종·충청, 40대, 20대, 진보층 등에서는 떨어졌다.

 

정당 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은 크게 하락했고, 국민의힘이 소폭 상승하며 격차가 2주 만에 오차범위 안으로 좁혀졌다.

 

민주당은 지난 조사보다 4.3%p나 떨어지며 31.3%를 기록했다. 민주당은 대전·세종·충청, 경기·인천,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 등에서 일제히 지지율이 떨어졌고 광주·전라에서만 올랐다. 또 여성층과 20대, 40대, 진보층에서도 하락했다.

 

국민의힘은 1.3%p 오른 30.2%를 기록했다. 국민의힘은 대전·세종·충청, 서울, 경기·인천 등에서 올랐고, 20대, 40대, 진보층에서도 지지율이 올랐다.

 

반면 광주·전라와 부산·울산·경남, 30대에서는 떨어졌다.

 

열린민주당은 3.1%p 오른 9.4%, 정의당은 0.7%p 오른 5.8%였고, 국민의당은 1.4%p 내린 4.8%, 기본소득당과 시대전환은 각각 1.1%와 1.0%였다. 무당층은 0.7%p 오른 14.3%였다.

 

이번 국정 수행 지지율 여론조사는 TBS 의뢰로 지난 12일부터 14일까지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1,506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 응답률은 4.3%다. 그 밖의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추미애 장관,라임·윤석열 가족 사건 수사지휘권 행사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9일 라임자산운용 로비 의혹 사건과 윤석열 검찰총장 가족과 관련한 사건에 대해 수사지휘권을 행사했다. 추 장관은 이날 "라임자산운용 사건 관련 여야 정치인 및 검사들의 비위 사건을 포함한 총장 본인·가족·측근과 관련된 아래 사건에 대해 공정하고 독립적인 수사를 보장하기 위해, 검찰총장은 서울남부지검과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대검찰청 등 상급자의 지휘 감독을 받지 아니하고 독립적으로 수사한 후 그 결과만을 검찰총장에게 보고하도록 조치할 것을 지휘했다"고 밝혔다. 추 장관은 "라임 로비 의혹 사건은 관련된 진상을 규명하는 데 있어 검찰총장 본인 또한 관련성을 전혀 배제할 수 없다는 점에서 어느 때보다 공정하고 독립적인 수사가 필요하다"라며 "또 본인 및 가족과 측근이 연루된 사건들은 검사윤리강령 및 검찰 공무원 행동강령에 따라 회피해야 할 사건이므로 수사팀에게 철저하고 독립적인 수사의 진행을 일임하는 것이 마땅하다"라고 밝혔다. 아래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보낸 수사 지휘서 전문. 수사지휘 수신 검찰총장 제목 라임 로비의혹 사건 및 검찰총장 가족과 주변 사건 관련 지휘 1. 최근 제기된 ‘라임자산운용’ 로비의혹 사건과 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