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4 (화)

  • 흐림동두천 -2.0℃
  • 구름많음강릉 4.1℃
  • 구름많음서울 0.5℃
  • 흐림대전 1.7℃
  • 구름많음대구 0.9℃
  • 구름많음울산 3.4℃
  • 흐림광주 3.8℃
  • 흐림부산 4.9℃
  • 구름많음고창 2.5℃
  • 제주 8.8℃
  • 흐림강화 1.7℃
  • 흐림보은 0.2℃
  • 흐림금산 0.7℃
  • 흐림강진군 5.5℃
  • 흐림경주시 2.9℃
  • 구름많음거제 5.7℃
기상청 제공

정치


하태경, '국정원 국내 정치개입 원천 금지' 등 국정원법 개정안 발의

URL복사

 

국회 정보위원회 국민의힘 간사인 하태경 의원이 지난 23일 국가정보원법 전부개정안을 발의했다고 25일 밝혔다.

 

개정안에는 국정원의 고질적인 문제로 지적됐던 국내 정치개입을 철저히 근절하며, 최근 증가하는 국가배후 해킹에 대한 국정원의 대응을 명문화하는 규정을 신설하는 내용을 담았다.

 

하의원은 “국정원 이름 변경보다 더 중요한 건, 변화된 환경에 맞는 체질 개선을 통한 국가안보능력의 강화”라며 문 정부의 단순한 명칭변경과 대공수사권이전만이 국정원 변화의 핵심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개정안의 핵심 내용을 보면 국정원의 존립 이유인 대공수사를 그대로 두고, 국정원의 국내정치개입을 원천적으로 차단했다. 또 국민세금이 들어가는 국정원 예산 집행과정에서 국회에 의한 집행 통제를 강화하고, 급증하는 해킹을 포함, 국가배후 해킹조직에 대한 대응 통해 국가 안보를 지키는 첨병 역할을 보다 충실히 하도록 했다.

 

이밖에도 정치 관여죄, 직권남용죄, 정치관여 목적 정보수집죄 등과 관련된 규정을 정비·신설하고, 비밀 누설을 처벌하도록 해 정보기관 본연의 임무에 집중하도록 했다.

 

하의원은 “이번 개정안을 민주당과 함께 논의해서 국정원 외피를 바꾸는 것보다 내부 체질개선을 통한 국가정보력를 한 단계 업그레드 시킬 것”이라며 “국정원의 고질적 문제인 정치개입 문제는 원천적으로 차단하되, 정보기관 본연의 임무인 북한, 해킹, 국제범죄 등으로부터 국가와 국민을 제대로 지키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식약처, 스테로이드 불법 유통·판매 헬스트레이너 적발해 검찰 송치
전문의약품인 단백동화스테로이드 등을 불법으로 유통하고 판매한 헬스트레이너가 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3일 단백동화스테로이드 등 전문의약품을 헬스트레이너, 일반인 등에게 불법으로 유통‧판매한 혐의로 헬스트레이너 A씨(26세)를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단백동화스테로이드는 단백질의 흡수를 촉진시키는 합성 스테로이드로, 잘못 투여하면 면역체계 파괴, 성기능 장애, 심장병, 간암 유발 등 심각한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다. 때문에 의사 처방 없이 사용이 금지된 전문의약품이다. 식약처에 따르면 A씨는 2019년 7월부터 2020년 10월까지 1년 3개월 동안 텔레그램, 카카오톡 등을 이용해 단백동화스테로이드 등 전문의약품을 불법으로 판매해 약 4억 6,000만 원 상당의 불법 이득을 챙겼다. 식약처는 A씨의 오피스텔에서 발견된 시가 4,000만 원 상당, 40여 종의 단백동화스테로이드 등 전문의약품을 전량 압수했다. A씨는 식약처와 경찰 등 수사당국에 적발을 피하고자 텔레그램, 카카오톡 아이디를 수시로 변경하면서, 전문의약품의 바코드를 제거하여 판매하는 등 치밀한 방법으로 수사당국의 단속을 피해 왔다. 식약처 관계자는 "불법 유통되는 스테로이드 등은 정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