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1 (화)

  • 맑음동두천 7.4℃
  • 맑음강릉 11.4℃
  • 구름조금서울 9.8℃
  • 대전 12.4℃
  • 흐림대구 12.8℃
  • 구름많음울산 13.5℃
  • 흐림광주 16.8℃
  • 흐림부산 15.3℃
  • 흐림고창 14.0℃
  • 박무제주 18.5℃
  • 구름조금강화 10.9℃
  • 구름많음보은 10.9℃
  • 흐림금산 11.6℃
  • 구름많음강진군 17.6℃
  • 흐림경주시 12.8℃
  • 흐림거제 15.5℃
기상청 제공

정보


40~50대 암 사망률 원인 1위 '간암'

김휘영 교수 "간암 부르는 비알코올성지방간 각별히 유의해야"

URL복사

지방간은 알코올성지방간과 비알코올성지방간으로 나뉘는데 이중 비알코올성지방간은 술을 과하게 마시지 않는데도 간세포에 5% 이상 지방이 축적된 상태를 뜻한다.

지나치게 많은 열량을 섭취하는 과체중이나 비만인 경우 흔하고 당뇨, 고지혈증, 고혈압, 복부비만 등 대사증후군 환자도 비알코올성지방간이 생기는 경우가 많다.

 

특히 지방간은 지방간염이나 간경변증, 심할 경우 간암으로 진행될 수 있어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이대목동병원 소화기내과 김휘영 교수는 “미국에서는 간암으로 인한 간이식의 대표적인 원인 중 하나로 지방간이 꼽힐 정도로 지방간이 주목받는다"면서 "이에 반해 우리는 지방간에 대해 체중이 늘면 자연스럽게 생기는 현상 정도로 치부한다"고 지적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간암은 암 사망률 2위, 40~50대 암 사망률 원인 1위로 꼽힌다.

 

초기 증상이 거의 없어 조기 진단이 어렵기 때문이다. 그러나 단순 지방간이 아닌 지방간염으로 진행되면 섬유화, 간경변 등과 함께 간암의 위험이 높아 예방이 아주 중요하다.

 

지방간에서는 지방간염 유무와 간섬유화를 평가하는 것이 중요한데, 대사증후군 등 지방간염의 위험이 높거나 혈액검사, 간탄성도 검사 등에서 간섬유화 진행정도를 알기 어려운 경우 간생검(조직 검사)을 고려해야 한다.

 

지방간을 막기 위해서는 건강한 생활습관을 유지하는 것이 아주 중요하다. BMI 25 이상의 비만, 과체중의 경우 하루 에너지 섭취 권고량 보다 30% 정도 줄여서 섭취해야 한다.

 

김 교수는 "우리나라 식단은 탄수화물 비중이 높아 이를 줄이는 것이 필요하다"면서 "중증도 강도의 운동을 지속적으로 하는 것이 좋고 원래 체중에서 7~10% 정도 감량하면 간 염증이나 섬유화도 호전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배너




사회

더보기
코로나 장기화 대비 자구책 마련 늘어나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되고 코로나 바이러스가 사라지지 않을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경고가 잇따르자 자구책을 강구하는 기관들도 점차 증가하고 있다. 코로나 피로감이 쌓여감에 따라 당국의 방역 조치를 무력화시키는 조짐이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다. 공중시설의 체온 체크는 없거나 극히 형식에 그치고 있다. 카페와 음식점 등도 체온 체크 없이 다녀갔다는 사실만 남기는 QR코드와 수기만 있을 뿐이다. 최근 신속 자가진단키트도 나왔다고 하나 혈액으로 빠르게 진단하는 방식이므로 혈액을 채취하는 의료기관이 아닌 곳에서는 사용할 수 없다. 따라서 현재로서는 체온 체크만이 유일한 자가 진단인 셈이다. 그러나 현재 시중에 공급돼 있는 체온 진단기들이 실제 체온과의 3-5도의 오차가 커 체온 체크가 제대로 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또 열화상 카메라는 특정 지점을 통과하는 다중에게 사용되고 있으나 체온계로 1대1로 재는 것이 원칙이다. 코로나 바이러스든 독감이든 바이러스가 몸에 침투하면 이에 대항하기 위해 몸의 대항 메커니즘에 의해 자연히 몸에 열이 나게 된다. 이때 정상 체온 36.5도보다 1도 이상 높은 37.5도 이상이 되면 즉시 선별검사소에 가서 진단을 받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