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6 (토)

  • 맑음동두천 -2.1℃
  • 구름많음강릉 7.3℃
  • 구름많음서울 -0.7℃
  • 흐림대전 3.4℃
  • 연무대구 8.4℃
  • 구름조금울산 13.2℃
  • 박무광주 3.5℃
  • 구름많음부산 12.0℃
  • 흐림고창 2.9℃
  • 박무제주 8.5℃
  • 구름조금강화 -2.5℃
  • 흐림보은 2.3℃
  • 흐림금산 3.2℃
  • 구름많음강진군 4.5℃
  • 구름많음경주시 10.1℃
  • 구름많음거제 11.7℃
기상청 제공

정치


'서울시장 출마' 김선동 "주택 선순환 구조 만들 것"

"주택 80만호 공급, 신혼부부 반값전세, 은퇴자 세금감면"

URL복사

 

오는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김선동 전 국민의힘 사무총장은 12일 "주택 80만호를 공급하고 반값전세 신혼주택을 제공해 젊은이들이 맘껏 사랑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선동 예비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김선동의 희망주택'이라는 제목의 공약을 발표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후보는 또 "은퇴세대가 중대형 주택을 팔고 소형주택으로 이전할 경우 취득세 면제 및 양도소득세 파격감면을 통해 편안한 노후생활을 보장겠다"고도 했다.

 

평수를 줄여 이주하는 1가구 1주택 은퇴자에겐 지방세인 취득세를 면제해주고 양도소득세 감면을 적극 추진하겠다는 의도다.

 

김 후보는 "김선동의 희망주택 핵심은 주택 선순환 구조로의 전환"이라며 "라이프 사이클에 따라 평형을 늘리고 줄여가며 행복한 일생을 즐기도록 하는 주택정책이 문재인 정부의 실패한 부동산 정책을 바로잡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강원도 원주 출신의 김 후보는 고려대 정치회교학과를 졸업해 제18대와 제20대 국회의원을 역임했다. 아울러 자유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 여의도연구원장, 국민의힘 사무총장을 지냈다.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경기 오산시, 2021년 청년맞춤형 도시로 거듭난다
경기도 오산시가 2021년 새해 '젊은 도시'로 거듭나기 위해 청년정책 사업을 중점적으로 추진하겠다고 8일 밝혔다. 지난해에도 오산시는 청년의 참여, 일자리, 공간, 교육, 복지, 주거 등 청년 삶 전반에 대한 40여 개 사업을 중심으로 청년정책 기반 조성에 나선 바 있다. 오산시는 우선 일자리를 구하는 청년이 적재적소에 자리를 잡을 수 있는 청년 정책정보 제공 시스템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오산시는 중앙-광역-지방에서 시행되는 청년정책을 오산시 청년이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홈페이지 구축과 더불어 뉴스레터 방식으로 구독수신자에게 공공일자리를 포함한 취업연계, 교육, 복지, 주거, 커뮤니티 등의 정책정보 전달 연계망 구축으로 정보 접근의 격차를 해소할 예정이다. 또 오산시 관내 8개 고등학교와 협의하여 졸업단계의 청소년에게 뉴스레터 구독 수신동의를 받아 사회진입 단계 청년들에게 향후 5년간 청년정책 정보를 제공하여 적기에 청년정책을 활용할 수 있도록 하고, 뉴스레터 로그 통계를 활용해 이행 추적이 가능하도록 협의 중이다. 아울러 오산시 청년협의체를 모집해 오산시 전반에 관한 기획, 취재, 홍보, 마케팅, 정책개발 등의 분과 활동을 통해 청년과의 쌍방향 소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