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6 (금)

  • 흐림동두천 8.9℃
  • 흐림강릉 12.1℃
  • 흐림서울 11.0℃
  • 구름많음대전 9.5℃
  • 구름조금대구 6.1℃
  • 맑음울산 7.9℃
  • 구름많음광주 8.8℃
  • 맑음부산 9.9℃
  • 구름많음고창 10.7℃
  • 맑음제주 11.3℃
  • 흐림강화 11.1℃
  • 흐림보은 5.3℃
  • 흐림금산 5.7℃
  • 맑음강진군 4.2℃
  • 맑음경주시 2.8℃
  • 맑음거제 6.7℃
기상청 제공

정치


박성중 "안철수로 단일화될 경우 무소속 출마 바람직"

지난 19일 '배종호의 M파워피플 초대석' 출연해 밝혀
"다른 무소속 후보까지 포괄하는 오픈 플랫폼 형태"

URL복사

 

박성중 국민의힘 의원이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범야권 단일 후보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되면 제3지대, 무소속 후보로 출마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견해를 밝혔다.

 

국민의힘 서울특별시당위원장도 맡고 있는 박 의원은 지난 19일 '배종호의 M파워피플 초대석'에 출연해 "(안철수 대표가) 국민의당 후보로 출마하면 국민의힘 당원이나 많은 사람들이 100% 지지를 하겠느냐는 차원에서 여러 최선의 대안을 찾으려고 하고 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안철수 대표가 야권 단일화 후보가 될 경우 국민의힘 기호 2번이나 국민의당 기호 4번이 아닌 무소속으로 출마해야 한다는 것이다.

 

박 의원은 "다른 무소속 후보까지 다 포괄하는 개념으로 오픈 플랫폼의 형태가 되는 것"이라며 "다만 아직까지 당내 경선에 주력하고 있기 때문에 이 부분은 아직 논의하지 않고 있다"라고 했다.

 

박 의원은 또 이날 인터뷰에서 후보 단일화와 관련해 아름다운 경선, 합리적인 경선을 강조하며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에게 보냈다는 편지의 내용을 공개했다.

 

박 의원은 "당내 후보들 간, 안철수 후보와 우리 후보 간 서로 비난하는 경우가 많이 있다"라며 "서로 비난하지 말고 격려하고 아름다운 경선이 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라고 했다.

 

또 여성가산점과 관련해서는 "결선에서는 여성가산점을 주지 말자고 했다"라며 "한 표의 차이로 후보가 될 수 있고 안 될 수 있기 때문에 만약 10%의 여성가산점을 준다면 잘못될 수가 있다. 본선에서 경쟁력이 가장 강한 후보를 뽑아야 한다"라고 했다.

 

박 의원은 "역선택 방지 조항을 넣자고 했다"라며 "여야 일대일 구도에서 여당 지지층에 우리 야당의 후보를 맡겨서는 안 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대다수 당협위원장, 국회의원 및 원외위원장들도 역선택 방지 조항을 넣어야 한다는 강한 의견을 밝혔다"고 했다.

 

그밖에 자세한 내용은 오는 26일 M이코노미TV(https://tv.naver.com/mex01)에서 공개되는 배종호의 M파워피플 인터뷰 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