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6 (금)

  • 흐림동두천 10.8℃
  • 맑음강릉 16.9℃
  • 흐림서울 12.1℃
  • 구름많음대전 13.6℃
  • 흐림대구 10.1℃
  • 구름많음울산 13.5℃
  • 흐림광주 11.2℃
  • 구름조금부산 15.2℃
  • 구름많음고창 13.0℃
  • 맑음제주 17.2℃
  • 흐림강화 10.7℃
  • 구름많음보은 10.7℃
  • 흐림금산 12.5℃
  • 흐림강진군 9.3℃
  • 구름많음경주시 12.2℃
  • 구름많음거제 12.9℃
기상청 제공

정치


김영배 의원 "필수노동자 보호법안 통과에 최선 다할 것"

URL복사

정부의 4차 재난지원금 지급이 가시화되고 있는 가운데 보건의료, 운수, 돌봄, 환경미화 등 코로나 상황 속에서 일 년 넘게 재난극복과 일상 유지를 위해 힘써온 필수노동자들에 대한 지원이 시급히 이루어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지난 23일, 더불어민주당 필수노동자 보호TF(단장:김영배,안호영)는 국회에서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사회서비스노조(이하 공공운수노조)와 필수노동자 정책간담회를 개최했다. 공공운수노조는 조합원 24만 명으로 우리나라 산별노조 중 최대 규모이다.

 

 

이날 정책간담회에는 더불어민주당 필수노동자 보호TF 공동단장인 김영배 의원, TF 위원인 남인순, 장경태 의원, 고문인 박홍배 최고위원이 참석했다. 공공운수노조에서는 현정희 위원장과 보건의료, 돌봄, 물류, 대중교통, 환경미화, 콜센터 등 현장 대표자들이 참석했다.

 

공공운수노조 현정희 위원장은“지난 연말 정부가 필수노동자 대책을 발표했지만, 필수노동자들의 전반적인 노동여건은 여전히 열악하다”며 “이들에 대한 실효성 있는 보호와 지원을 위해서는 필수노동자 보호법의 신속한 제정과 정부의 발 빠른 정책추진, 예산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 국민건강보험고객센터 김숙영 지부장은 “코로나 사태 이후 하루 평균 120건의 전화상담을 하는 등 노동조건은 열악해지고 있고, 마스크는 일주일에 1개씩만 지급된다”면서 “특히 사무실 좌석 간 평균 거리가 89cm밖에 되지 않을 정도로 좁고 많은 사람들이 밀집해 있다”며 열악한 처우와 감염위험이 높은 환경을 지적했다.

 

필수노동자 보호 TF 김영배 공동단장은 “시급한 대책 마련 요구에 공감하는 만큼 오는 3월에는 반드시 필수노동자 보호법안이 통과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필수노동자 보호TF 내 의제별 책임 의원을 정하고, 정부, 필수노동자 당사자들과 지속적으로 협의해 실질적인 대책 마련에 앞장서겠다”라고 말했다.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