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7 (월)

  • 맑음동두천 -7.9℃
  • 맑음강릉 -1.3℃
  • 맑음서울 -6.4℃
  • 맑음대전 -3.8℃
  • 흐림대구 -1.5℃
  • 구름많음울산 -0.1℃
  • 구름조금광주 -0.6℃
  • 구름많음부산 0.4℃
  • 구름많음고창 -1.2℃
  • 구름많음제주 4.1℃
  • 맑음강화 -6.6℃
  • 맑음보은 -4.5℃
  • 맑음금산 -5.8℃
  • 구름조금강진군 -0.2℃
  • 맑음경주시 -1.3℃
  • 구름많음거제 -0.5℃
기상청 제공

[M현장] "신지예 영입은 성평화 후퇴"...국민의힘 중앙대학생위원들 기자회견

URL복사

 

국민의힘 중앙대학생위원들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 앞에서 새시대준비위원회의 신지예 수석부위원장 영입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들은 '신지예 영입은 성평화의 후퇴'라고 적힌 플랜카드를 들고 "그 어떤 성평화적 인사영입도 없이 이수정 선대위원장 영입에 이어 신지혜 수석 부위원장을 영입한 것은 민주주의 실행에 상반되는 행동”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HOT클릭 TOP7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국회 인권 지킴이 '국회인권센터' 개소
국회사무처는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 3층에서 ‘국회인권센터’ 현판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현판식에는 이춘석 사무총장과 전상수 입법차장, 조용복 사무차장, 권영진 운영위 수석전문위원이 참석했다. 이춘석 사무총장은 현판식에서 “헌법기관인 입법부 내에 인권보호 업무를 전문적으로 수행하는 국회인권센터가 문을 열게 된 것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인권교육과 예방정책을 통해 국회 구성원 모두가 서로의 인권을 존중하고 배려하는 조직문화가 정착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국회인권센터는 2018년 미투운동을 계기로 설립이 논의되었지만 여러 이유로 진행이 지연됐다. 2020년 헌정사상 첫 여성 부의장인 김상희 국회부의장이 취임해 국회인권센터 설립에 힘을 실었고, 2021년 '국회사무처직제' 개정 및 시설과 인력을 확보해 이날 현판식을 하게 됐다. 국회인권센터는 센터장과 전문상담사, 인권보호관 총 3명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인권침해·차별, 성희롱·성폭력, 직장 내 괴롭힘 등의 상담과 조사 및 교육과 정책개발 업무를 수행한다. 사무실 외에 별도의 상담실을 마련해 이용자의 비밀유지가 가능하도록 했다. 국회인권센터는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피해자가 국회인권센터에 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