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7 (금)

  • 맑음동두천 16.7℃
  • 맑음강릉 18.0℃
  • 맑음서울 19.0℃
  • 맑음대전 19.4℃
  • 맑음대구 24.0℃
  • 맑음울산 22.2℃
  • 맑음광주 19.6℃
  • 맑음부산 22.0℃
  • 맑음고창 18.0℃
  • 구름많음제주 22.4℃
  • 맑음강화 16.0℃
  • 맑음보은 17.4℃
  • 맑음금산 17.3℃
  • 맑음강진군 19.7℃
  • 맑음경주시 23.4℃
  • 맑음거제 21.9℃
기상청 제공

정치


김건희 “윤석열은 文정권이 키워준 것...조국의 적은 민주당”

“박근혜 탄핵시킨 건 보수...나랑 우리 아저씨는 안희정 편”

URL복사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가 “(윤 후보가) 총장이 되고 대통령 후보가 될 줄 꿈에서 상상이나 했겠느냐”며 “(윤 후보는) 문재인 정권이 키워줬다. 보수가 키워줬겠느냐”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MBC 스트레이트는 김 씨와 서울의소리 소속 이명수 기자 간의 통화 녹음을 일부 공개했다.

 

김 씨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관련해 "조국 수사를 그렇게 펼칠 게 아닌데 너무 많이 공격했지 검찰을. 그래서 검찰하고 이렇게 싸움이 된 거지"라며 "빨리 끝내야 한다는데 계속 키워가지고 유튜브나 유시민 이런 데서 계속 자기 존재감 높이려고 키워가지고, 사실 조국의 적은 민주당"이라고 말했다.

 

이어 "(윤 후보가) 총장이 되고 대통령 후보가 될 줄은 꿈에서 상상이나 했겠어. 우린 빨리 나와서 그냥 편하게 살고 싶었다. 너무 힘들어서. 대통령 후보가 될 줄 누가 상상이나 했나"라며 “이걸 누가 키워준건가. 문재인 정권이 키워준 거다. 보수가 키워줬겠나. 보수는 자기네가 해먹고 싶지. 정치라는 것은 항상 자기편에 적이 있다는 걸 알아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박근혜를 탄핵시킨 건 진보가 아니라 보수"라며 "바보 같은 것들이 진보, 문재인(대통령)이 탄핵시켰다고 생각하는데 그게 아니라 보수 내에서 탄핵시킨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 씨는 이른바 '미투'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피력하기도 했다. 그는 "보수들은 챙겨주는 건 확실하지. 그렇게 뭐 공짜로 부려 먹거나 이런 일은 없지. 그래서 미투가 별로 안 터지잖아, 여기는"이라며 "미투 터지는 게 다 돈 안 챙겨주니까 터지는 거 아니야"라고 말했다.

 

이어 "돈은 없지, 바람은 피워야 겠지, 그러니까 다 이해는 간다"며 "보수는 돈 주고 한다. 안그러면 나중에 화 당한다. 지금은 괜찮은데 사람이 내가 내 인생 언제 잘 나갈지 모른다. 그때 다 화를 당한다. 여자들이 무섭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미투'도 문재인 정권에서 먼저 터뜨리면서 잡자고 한 것이다. 아니 그걸 뭐하러 잡자 하냐고 미투도”라며 “사람이 살아가는 게 너무 삭막해. 난 안희정(전 충남지사)이 불쌍하더구만 솔직히. 나랑 우리 아저씨(윤 후보)는 되게 안희정 편"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공개된 통화 녹음 파일은 지난해 7월부터 12월 초 사이 김 씨와 이 씨가 나눈 50여 차례 통화 내용 중 일부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