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7 (화)

  • 맑음동두천 11.5℃
  • 구름많음강릉 16.9℃
  • 맑음서울 13.9℃
  • 맑음대전 12.6℃
  • 맑음대구 12.2℃
  • 맑음울산 13.0℃
  • 맑음광주 13.2℃
  • 맑음부산 16.5℃
  • 맑음고창 9.8℃
  • 맑음제주 16.6℃
  • 구름많음강화 11.7℃
  • 맑음보은 7.0℃
  • 맑음금산 6.8℃
  • 맑음강진군 8.9℃
  • 맑음경주시 8.3℃
  • 맑음거제 11.5℃
기상청 제공

사회


중소기업 10곳 중 3곳 이상 "올해 직원 연봉 동결하거나 삭감"

URL복사

중소기업 10곳 중 3곳 이상은 올해 직원들의 연봉을 동결하거나 삭감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중소기업 513개사를 대상으로 2022년 연봉 인상 계획을 조사한 결과 31.4%가 ‘동결하거나 삭감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봉 동결이나 삭감 이유로는 ‘지난해 실적이 좋지 않아서’(51.6%, 복수응답)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불확실성이 크고, 업황이 나쁠 것으로 예상되어서’(39.1%), ‘인건비를 절감하기 위해서’(18.6%), ‘비상 경영을 실시하고 있어서’(11.2%),라는 응답도 뒤를 이었다.

 

올해 연봉을 동결 혹은 삭감하는 기업 중 58.4%는 작년에도 연봉을 동결했거나 삭감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기업들이 연봉 동결 및 삭감 조치를 하게 된 이유로는 ‘코로나 팬데믹 영향’이라는 응답이 83.2%를 차지했다.

 

연봉을 인상하겠다는 기업(352개사)들의 평균 연봉 인상률은 4.9%로 집계됐다. 이들 기업들은 탁월한 성과를 이룬 핵심 인재에게 평균 인상률의 두 배 가량인 9.6%의 인상률을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체 응답 기업의 58.1%는 IT 업계를 중심으로 한 연봉 인상 릴레이 때문에 연봉 인상 압박을 느끼고 있다고 응답했다.




HOT클릭 TOP7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