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3 (월)

  • 맑음동두천 26.6℃
  • 구름조금강릉 29.2℃
  • 맑음서울 27.7℃
  • 구름많음대전 27.0℃
  • 구름많음대구 30.4℃
  • 구름많음울산 21.8℃
  • 구름많음광주 27.7℃
  • 구름많음부산 21.4℃
  • 구름많음고창 23.5℃
  • 구름많음제주 22.4℃
  • 맑음강화 18.6℃
  • 구름많음보은 26.7℃
  • 구름많음금산 25.4℃
  • 구름많음강진군 25.7℃
  • 구름많음경주시 24.5℃
  • 흐림거제 23.2℃
기상청 제공

경인뉴스


"빈부격차가 건강격차로 이어지지 않도록"...김동연, 긴급끼니 돌봄제도 도입 공약

URL복사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는 13일 “빈부격차가 건강격차로 이어지지 않게, ‘긴급끼니돌봄 제도’를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저에게도 끼니를 걱정하던 어린 시절이 있었다. 지금이야 먹거리가 넘쳐 문제라지만, 여전히 우리 주변의 누군가는 끼니를 걱정하고 계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실제 건강한 슬로우푸드 대신 패스트푸드의 식탁 점유율이 점점 증가하는 추세다. 이에 먹거리 변화에 따른 소아비만, 성조숙증 등 어린이 건강 문제가 사회적 문제로 이어질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돼왔다.

 

김 후보는 경기도에서 시행중인 먹거리 건강 관련 정책의 성과를 언급하며 도민건강 사업의 확대 의지를 밝혔다. 그는 “빈부의 격차가 건강의 격차로 이어져서는 안 된다”면서 먹거리 사회 안전망 조성을 위한 구체적 정책을 제시했다.

 

우선 해고와 폐업 등으로 빈곤위기에 처한 이들을 대상으로 먹거리를 제공하는 ‘긴급끼니돌봄 제도’를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기존 취약계층에는 농식품 바우처 제공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또 경기도에서 시행중인 ‘어린이 건강과일 공급’ 사업과, 학교 등 공공급식에 친환경농산물‧로컬푸드 공급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지역 농어촌과의 긴밀한 협력을 위해 기존 ‘먹거리위원회’를 ‘농어업‧농어촌‧먹거리위원회’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HOT클릭 TOP7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