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1 (화)

  • 구름많음동두천 24.0℃
  • 구름조금강릉 25.1℃
  • 구름많음서울 25.1℃
  • 구름조금대전 26.5℃
  • 구름조금대구 27.2℃
  • 맑음울산 23.4℃
  • 구름많음광주 24.9℃
  • 맑음부산 23.4℃
  • 구름많음고창 21.3℃
  • 맑음제주 22.7℃
  • 구름많음강화 21.8℃
  • 구름조금보은 26.6℃
  • 구름조금금산 25.3℃
  • 구름많음강진군 24.9℃
  • 맑음경주시 23.8℃
  • 맑음거제 22.1℃
기상청 제공

경제


하도급업체 40%, 원자재값 급등에도 납품단가 못 올려

URL복사

 

글로벌 공급망 차질,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인해 원자재값이 급등했음에도 불구하고 하도급업체 10곳 중 4곳이 납품단가를 올려받지 못한 사실이 드러났다.

 

공정거래위원회는 15일 ‘원자재 가격급등에 따른 원·수급사업자 간 납품단가 조정실태 긴급 점검 조사결과’를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번 조사는 철강류, 비철금속, 제지류, 목재류 등 최근 가격이 급등한 원자재를 주 원료로 제품을 생산 및 납품하는 전문건설협회 소속 회원사 2만여 개 중 응답한 401개 업체를 대상으로 했으며 기간은 4월 6일부터 5월 6일까지 한달간 진행되었다.

 

조사 결과, 수급사업자의 납품단가 조정 요청에 협의를 개시한 업체는 51.2%이며, 협의를 개시하지 않거나 협의를 거부한 경우 등은 48.8%로 나타났다.

 

또한 조정협의 등을 통해 원자재 가격상승분이 일부라도 납품단가에 반영된 곳은 57.6%인 것에 비해 상승분이 전혀 반영되지 않은 곳은 42.4%였다. 이는 하도급 계약서 반영 및 조정에 대한 지식 부족 등에 영향을 받은 결과로 보인다.

 

하도급계약서에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납품단가 조정에 관한 ‘조항이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62.1%였으며, 납품단가 조정관련 조항이 없거나 불가능한 비율이 총 32.9%를 차지했다.

 

한편 원자재 등 가격상승 시, 관련 내용이 계약서에 없어도 하도급법에 따라 업체가 직접 조정을 요청할 수 있는 사실을 모르는 수급사업자는 54.6%, 조합을 통해 대행협상 할 수 있다는 사실을 모르는 수급사업자가 76.6%로 과반수의 수급사업자가 조정 및 조합을 통한 대행협상을 할 수 있는 사실을 모르고 있었다.

 

또한 공급원가 상승에 따라 납품단가 조정을 신청해 본 적 있는수급사업자는 39.7%로 이 중 91.8%는 업체가 직접 조정을 요청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원사업자가 협의를 개시한 경우는 51.2%, 협의를 개시하지 않거나, 협의를 거부한 경우는 48.8%였다.

 

조정협의를 요청하지 않은 이유로는 거래단절 및 경쟁사로 물량전환을 우려한 비율이 40.5%, 조정을 요청시 원사업자의 거절을 걱정한 비율이 34.2%로 원사업자와의 갑을관계에 대한 걱정이 주를 이뤘다.

 

이런 문제에 대해 공정위는 전담대응팀을 가동해 원자재 가격동향 및 납품단가 조정실태에 대한 상시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5월말부터 계약서 반영 및 협의 개시 비율이 저조한 업종의 사업자를 대상으로 현장설명을 실시할 계획이다.




HOT클릭 TOP7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누리호 발사 성공…이종호 과기장관 “내년 상반기 누리호 3차 발사”
과학기술통신부가 누리호 발사 성공을 발표했다. 이종호 과기부 장관은 21일 “누리호는 목표궤도에 투입돼 성능검증 위성을 성공적으로 분리하고 궤도에 안착시켰다”며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의 성공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대한민국 우주에 하늘이 활짝 열렸다. 대한민국 과학기술이 위대한 전진을 이루었다”며 “대한민국 관측로켓 과학 1호가 발사된지 꼭 30년만”이라고 말했다. 이 장관은 “대한민국은 우리땅에서 우리손으로 우리가 만든 발사체를 우주로 쏘아올리는 7번 째 나라가 되었다”며 “이제 정부는 2027년까지 네 번의 추가발사를 통해 누리호의 기술적 신뢰도와 안정성을 높혀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8월에는 최초의 달 궤도선 다누리호를 발사하고 국제유인우주탐사사업 ‘아르테미스’에도 참여하며 대한민국의 우주역량을 키워나갈 것”이라며 “정부는 우주산업클러스트 육성과 세제 지원 등 다양한 정책적·제도적 지원을 적극 추진해 뉴스페이스 시대를 대비한 자생적 우주산업 생태계를 조성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무에서 유를 창조한 것이나 다름없는 발사체 기술개발을 위해 땀과 눈물과 열정을 쏟아주신 모든 연구원, 기업관계자들께 감사한다”며 “응원해준 국민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