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6 (수)

  • 흐림동두천 31.3℃
  • 구름많음강릉 27.8℃
  • 구름많음서울 33.2℃
  • 구름많음대전 33.4℃
  • 구름많음대구 32.9℃
  • 구름많음울산 28.5℃
  • 구름조금광주 32.8℃
  • 구름조금부산 28.8℃
  • 구름많음고창 33.1℃
  • 구름조금제주 32.6℃
  • 구름많음강화 32.5℃
  • 구름많음보은 31.1℃
  • 구름조금금산 32.3℃
  • 구름많음강진군 30.3℃
  • 구름많음경주시 29.7℃
  • 구름많음거제 29.1℃
기상청 제공

포토뉴스


[M포토] 용산 대통령 집무실 앞, 반미단체 연합시위

민통협 “확장억제전략협의체, 미국 식민전 위한 협의체”

 

한미 정상회담 당인일 21일 대통령 집무실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숙소가 마련된 용산 일대에 다수의 회담 찬반 집회가 열리면서 긴장감이 맴돌았다.

 

서울경찰청은 찬반 양측에서 생길 수 있는 충돌에 대비해 가용 인력을 모두 동원하는 '갑호 비상'을 발령하고 경비 태세를 강화했다.

 

한편 이날 집무실 건너편 전쟁기념관 앞에서는 반미단체인 민중민주당, 민주주의자주통일대학생협의회(이하 민통협),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이하 평통사)의 시위가 동시에 일어났다.

 

민통협은 이 집회에서 "한미 정상회담에서 북한에 대한 대응으로 확장 억제력을 강화할 것이라 했는데 이 확장전력이라는 것은 미국이 한국에 핵우산을 제공하는 것을 의미한다"며 "확장억제 전략 협의체는 북한 독대화 미국의 식민전을 위한 협의체 그 이상은 아닌 것 같다"고 주장했다.

 

이어 윤석열 정부의 IPEF 가입에 대해 "신냉전 전략에 따라서 미국 주도의 공급망에 편입되는 것"라고 비판했다.

 

 

평통사는 미국의 전략자산 전개에 대해 “북미 관계 개선의 가장 큰 걸림돌”이라면서 “북한의 핵 위협을 명분 삼아 언제든지 전략자산을 한반도에 전개하고 북미관계는 되돌리기 어려운 파국을 맞을 것”이라고 했다.

 

또한 “대북 선제공격을 노골화한 전략자산의 전개는 북한 핵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아니라 도리어 북한에 대한 군사적 위협이 될 것”이라며 “북한은 핵무력 강화에 더욱 나서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한 뒤 용산 청사로 이동해 오후 1시 25분경 윤석열 대통령을 만났다.

 

간단한 환영식을 마친 두 정상은 회담을 마친 뒤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한미동맹이 심도 있고 포괄적인 전략적 관계로 성숙해 왔다는 인식을 공유한다"고 밝혔다.




HOT클릭 TOP7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與 서해피격TF “文정부, 실종자 생존사실 가족에도 숨겼다”
해양수산부 공무원 서해 피격사건 TF는 6일 고(故) 이대준 씨가 사건 당시 북측 해역에서 생존해 있었음에도 정부가 유족에게 이 사실을 숨긴채 엉뚱한 장소를 수색했다고 밝혔다. TF의 단장을 맡은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사건조사 최종 브리핑을 통해 “이 사건을 한 문장으로 규정하면 한 개인에 대한 조직적 인권침해·국가폭력사건”이라며 “희생자 구조노력 없이 죽음을 방치하고 희생자에 대한 조직적인 월북몰이가 있었으며 국민을 속이고 여론을 호도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 밝혀진 새로운 사실로 이 씨의 생존사실을 숨긴채 다른 장소를 수색한 것을 발표하며 “유족들은 어업 지도선에서 해경과 함께 2020년 9월 22일 오전 10시부터 2박 3일동안 이씨를 찾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정부는 이 사실을 알고 있으면서 22일 오후 3시 북측에 있다는 사실을 인지했고 22일 저녁 6시 36분 경 대통령에 북측에 있다는 사실을 보고했음에도 불구하고 유족에게 알리지 않았다”며 “만약 이 씨가 생존했다는 사실을 유족과 공유했다면 (이 씨는) 생존했고 구조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관할수역 내 민간선박 및 인원 나포 대응 매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