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6 (월)

  • 맑음동두천 18.2℃
  • 구름많음강릉 21.6℃
  • 구름많음서울 22.0℃
  • 구름조금대전 19.8℃
  • 흐림대구 19.9℃
  • 흐림울산 19.2℃
  • 구름많음광주 21.2℃
  • 흐림부산 20.6℃
  • 흐림고창 19.4℃
  • 흐림제주 22.6℃
  • 맑음강화 19.5℃
  • 구름조금보은 17.3℃
  • 구름많음금산 17.4℃
  • 흐림강진군 19.3℃
  • 흐림경주시 18.1℃
  • 흐림거제 18.9℃
기상청 제공

경제


추경호, 한미 통화스와프 필요성 묻자 “외환 건전성 도움 되지만 언급 부적절”

원·달러 환율이 1400원대 턱밑까지 치솟은 가운데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1일 한미 통화스와프 체결의 필요성에 대해 "섣불리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선을 그었다.

 

 

추 부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경제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이와 관련된 배준영 국민의힘 의원에 질의에 "통화 스와프가 있으면 외환 건전성 관리에 도움이 되는 것은 분명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통화스와프란 두 국가가 현재의 환율(양국 화폐의 교환 비율)에 따라 필요한 만큼의 돈을 상대국과 교환하고, 일정 기간이 지난 후에 최초 계약 때 정한 환율로 원금을 재교환하는 거래다.

 

한미 통화스와프를 맺으면 일종의 '마이너스 통장'처럼 비상시 언제나 달러를 끌어다 쓸 수 있다. 실제 한미 통화스와프가 성사될 경우 환율 안정 효과가 뚜렷이 나타날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추 부총리는 "다만 한미정상회담에서도 그렇고 제가 재닛 옐런 미국 재무부 장관을 만났을 때도 양국이 확인한 것은 한미 양국 간 외환시장 동향에 대해 긴밀히 협력하며 같이 모니터링하고 필요한 경우 유동성 공급 장치를 활용할 여력이 있다는 것"이라며 "그런 양국 간의 기조는 여전히 유효하다"고 말했다.

 

이어 "객관적으로 국내 외환건전성 측면에서 대체로 문제가 없다는 것이 국제신용평가사나 국제금융기구, 외국 정부 등의 평가"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그는 "최근 환율 상승 등 여러 리스크를 지속적으로 점검하며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며 "중앙은행, 금융당국과 수시로 모여 대응책을 점검하고 시장 불안 요인이 생길 때는 필요한 조치를 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HOT클릭 TOP7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