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6 (월)

  • 맑음동두천 24.4℃
  • 구름많음강릉 26.0℃
  • 맑음서울 25.3℃
  • 구름많음대전 24.2℃
  • 흐림대구 21.5℃
  • 흐림울산 21.1℃
  • 흐림광주 23.2℃
  • 부산 22.4℃
  • 흐림고창 22.6℃
  • 구름많음제주 24.8℃
  • 맑음강화 24.5℃
  • 구름많음보은 23.5℃
  • 흐림금산 22.4℃
  • 흐림강진군 22.9℃
  • 흐림경주시 21.4℃
  • 흐림거제 21.8℃
기상청 제공

포토뉴스


왕성한 성장활동과 생명력 자랑하는 대나무

 

대나무는 줄기의 벽과 속을 이루는 조직의 성장속도 차이로 속은 비었지만 언제나 푸르고 고고한 자태로 보는 것만으로도 가슴을 시원하게 뚫어주는 시각적 쾌감을 준다.

 

세계적으로 1,200여 종에 이르는 대나무는 국내에 14종이 자라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2차대전 히로시마 원폭 피해에서 유일하게 생존했을 정도로 생명력이 강한 대나무는 개화하는 일이 거의 없고 다만 십여년 또는 백여년에 한번 대밭의 전체 대나무가 개화했다가 고사한다.

 

이를 두고 일명 개화병(開花丙) 혹은 자연고(自然枯)라고 하는데 죽순으로 번식하는 대나무가 왜 꽃을 피우고 또 죽음을 맞이하는 지에 대해서는 아직 뚜렷하게 밝혀진 것은 없다.

 

다만 대숲의 토양에 무기 영양소가 결핍됐거나 그들 성분 사이의 불균형이 원인이라는 영양설과 대나무 종류에 따라 3년, 4년, 30년, 60년 혹은 120년 마다 개화한다는 주기설 등 다양한 설이 있을 뿐이다.

 

국내에서 대나무가 자라기에 가장 알맞은 환경과 지리적 조건을 갖추고 있는 곳는 담양이다. 마을이 있으면 대나무가 있고 대나무가 있는 곳엔 반드시 마을이 있다고 하여 예로부터 담양은 죽향(竹鄕)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HOT클릭 TOP7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