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6 (화)

  • 구름조금동두천 -1.8℃
  • 맑음강릉 2.5℃
  • 맑음서울 2.2℃
  • 구름조금대전 2.1℃
  • 맑음대구 1.5℃
  • 맑음울산 4.2℃
  • 맑음광주 3.8℃
  • 맑음부산 5.4℃
  • 맑음고창 1.7℃
  • 구름조금제주 8.9℃
  • 구름많음강화 -1.1℃
  • 맑음보은 -1.0℃
  • 맑음금산 -0.7℃
  • 맑음강진군 2.9℃
  • 맑음경주시 -1.9℃
  • 맑음거제 2.7℃
기상청 제공

정치


野 "검찰, 28명 동원해 군사작전 하듯 노웅래 압수수색...조작수사 의심"

더불어민주당은 17일 검찰이 노웅래 의원실을 압수수색 한 것과 관련해 "검찰의 정치탄압과 조작 수사라는 강한 의심이 든다"고 비판했다.

 

 

박찬대 민주당 의원은 이날 국회소통관에서 '검찰독재 정치탄압대책위원회' 기자회견을 마친 후 백브리핑에서 "검찰의 노웅래 의원에 대한 압수수색도 정치탄압으로 보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검찰은) 정기국회 회기 중 국회 의원회관에 무려 28명을 동원해 군사작전 하듯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며 "누가 봐도 이례적인 과잉 수사"라고 꼬집었다.

 

이어 "검찰은 이번에도 일방적인 진술에만 의존해 대대적인 압수수색을 한 것으로 보인다"며 "또 영장 내용을 언론에 흘리면서 피의사실을 공표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검찰의 일방적인 정치탄압, 그리고 조작 수사에 대해 우리가 나쁜 학습 효과를 경험하고 있기 때문에 이러한 의구심을 갖는 것은 검찰이 자초한 내용”이라며 “10명의 범인을 놓치더라도 한 명의 억울한 사람을 만들면 안 된다”고 덧붙였다.

 

앞서 전날(16일)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 2부는 뇌물수수와 정치자금법위반 등의 혐의와 관련해 노 의원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과 지역구 사무실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노 의원은 지난 2020년 사업가 박모 씨 측으로부터 청탁과 함께 수 천 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한편 박모 씨는 이정근(60·구속기소)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에게도 각종 청탁과 함께 금품을 건넨 의혹을 받고 있다.




배너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과기부,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결과 발표…“소화장비 작동했지만 진압 한계있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방송통신위원회, 소방청과 함께 지난 10월 15일 SKC&C 데이터센터 화재로 인해 발생한 네이버 및 카카오 등의 서비스 장애에 대해 조사한 결과에 대해 6일 발표했다. 과기부는 “판교 데이터 센터 화재의 경우 배터리 온도 등을 감시하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었으나 화재 발생 직전까지 화재에 대한 이상징후가 나타난 바는 없었다“며 ”화재 발생 후 가스소화장비가 작동했으나 가스 소화가 어려운 리튬이온 배터리 화재의 특성 상 초기 진압에 한계가 있었다“고 밝혔다. 또한 “리튬이온배터리가 일부 무정전 전원장치와 물리적으로 완벽히 분리되지 않은 공간에 배치돼 있어 화재 열기 등으로 무정전 전원장치가 작동 중지됐고, 일부 전원 공급도 중단됐다”며 “각 무정전 전원장치 집단이 정해진 서버에 이중화된 형태로 전원을 공급하는 체계가 갖춰졌으나 화재 등으로특정 공간의 무정전 전원장치에 동시에 발생할 시 그 무정전 전원장치들로부터 전력을 공급받는 서버에 대한 전력 중단이 불가피한 구조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배터리 상단에 포설돼 있던 전력선이 화재로 인해 손상됐고 화재 진압을 위한 살수 시 누전 등 2차 피해 우려로 전체 전력을 차단했다”며 “살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