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6 (화)

  • 맑음동두천 -1.2℃
  • 맑음강릉 3.0℃
  • 구름많음서울 2.9℃
  • 구름조금대전 2.1℃
  • 맑음대구 3.0℃
  • 맑음울산 3.3℃
  • 맑음광주 5.5℃
  • 맑음부산 5.6℃
  • 맑음고창 2.6℃
  • 구름많음제주 9.1℃
  • 구름많음강화 -1.0℃
  • 구름많음보은 -1.0℃
  • 구름조금금산 -0.2℃
  • 맑음강진군 5.2℃
  • 맑음경주시 -0.4℃
  • 맑음거제 3.6℃
기상청 제공

포토뉴스


[M포토] 국립현충원서 거행된 YS 7주기 추모식

 

여야 정치권 인사들이 22일 고(故) 김영삼 전 대통령 7주기 추모식에 참석해 고인을 기렸다.

 

이날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추모식에는 정·관계 인사 등 약 100여명이 참석했다.

 

 

추모식에는 국민의힘 정진석 비대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 등을 비롯한 당 비대위원들과 원내 의원들이 참석했다. 특히 이인제, 손학규, 나경원, 김무성, 김성태, 김선동 전 의원 등 원외 원로나 중진의원 출신들도 눈에 띄었다.

 

야당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사무총장과 이정미 정의당 대표 등이 자리했다. 이홍구 전 국무총리와 황교안 전 국무총리 등 지난 정부에 몸담았던 정치권 인사들도 추모식에 참석했다.

 

 

아울러 김영삼 전 대통령의 아들 김현철 김영삼민주센터 상임이사와 박정희 전 대통령의 아들 박지만 EG 회장, 노태우 전 대통령의 아들 노재헌 동아시아문화센터 이사장도 고인을 기리기 위해 추모식에 모였다.

 

김진표 국회의장은 추모사에서 "대도무문, 김영삼식 큰 정치가 그립다"며 고인을 추모했다.

 

 

그는 "김영삼 시대에는 정치가 사회 발전을 이끌었다. 정치와 정치인이 국민에게 사랑받았고, 제 역할을 다했다"면서도 "경제와 민생, 외교와 안보. 대한민국에 위기의 그림자가 몰려오고 있다. 정치가 제 역할을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많다"고 현 정치 상황을 꼬집었다.

 

그러면서 "대통령님의 뜻을 받들어 통합의 정치, 큰 정치를 위해 온 힘을 다하겠다"며 "갈등을 부추기는 정치가 아니라 문제를 해결하는 능력 있는 민주주의를 이루겠다"고 다짐했다.

 

 

국민의힘 정진석 비대위원장은 "국회 본관에 있는 국민의힘 대회의실에는 김영삼 대통령의 사진이 걸려 있다. 국민의힘은 박정희 대통령님이 이룩한 산업화, 김영삼 대통령님이 이끈 민주화를 근간으로 하는 정당"이라며 "대통령님의 7주기를 맞아 저희 당은 전국 당협에 ‘민주주의의 거목, 그 뜻을 이어가겠습니다’라는 플래카드를 내걸었다. 김영삼 대통령님은 우리 당의 자랑이요, 자부심"이라고 말했다.

 

이어 "유신 정권, 군부 정권하에서 민주화 투쟁을 이끄실 때 그분은 거침이 없으셨다. 좋아하셨던 휘호 ‘대도무문(大道無門)’ 큰길에는 문이 없다, 바로 그대로였다"며 "대통령님은 잠깐 살기 위해 영원히 죽는, 그런 나약한 길은 결코 선택하지 않으셨다. 불굴의 의지를 갖고 계신 분이셨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대통령님께 부끄럽지 않게, 국민에게 지지받는 정당이 될 수 있도록 저희 국민의힘은 집권 여당으로써 더욱더 부단히 노력하겠다"며 "김영삼 대통령님께서 신념의 지도자로서 역사에 길이 기억될 수 있도록,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는 대통령님의 유업을 이어가겠다"고 약속했다.

 

 

민주당 조정식 사무총장은 “김 전 대통령은 평생을 민주화와 대한민국 발전에 몸 바치셨다. 특히 닭의 모가지를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며 군부독재에 맞선 민주주의의 외침은 유신 체제의 종말을을 예고하는 도화선이 되기도 했다”고 말했다.

 

또 “대통령이 되신 후에도 금융실명제를 전격 추진해 경제민주화에 큰 초석을 놓으셨고 하나회를 해체하는 등 군부독재 이후 우리 사회의 적폐와 불의를 청산하기 위해 과감하게 결단하고 싸우셨다”며 “참으로 역사가 기억할 업적”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김 전 대통령의 민주주의를 위한 여정과 큰 정신을 기억하며 지금의 대한민국 상황에서 민주주의 발전을 위해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할지 되새겨 보겠다”고 부연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현충관에서 열린 추모식 후 김 전 대통령 묘소로 이동해 참배했다.




배너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과기부,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결과 발표…“소화장비 작동했지만 진압 한계있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방송통신위원회, 소방청과 함께 지난 10월 15일 SKC&C 데이터센터 화재로 인해 발생한 네이버 및 카카오 등의 서비스 장애에 대해 조사한 결과에 대해 6일 발표했다. 과기부는 “판교 데이터 센터 화재의 경우 배터리 온도 등을 감시하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었으나 화재 발생 직전까지 화재에 대한 이상징후가 나타난 바는 없었다“며 ”화재 발생 후 가스소화장비가 작동했으나 가스 소화가 어려운 리튬이온 배터리 화재의 특성 상 초기 진압에 한계가 있었다“고 밝혔다. 또한 “리튬이온배터리가 일부 무정전 전원장치와 물리적으로 완벽히 분리되지 않은 공간에 배치돼 있어 화재 열기 등으로 무정전 전원장치가 작동 중지됐고, 일부 전원 공급도 중단됐다”며 “각 무정전 전원장치 집단이 정해진 서버에 이중화된 형태로 전원을 공급하는 체계가 갖춰졌으나 화재 등으로특정 공간의 무정전 전원장치에 동시에 발생할 시 그 무정전 전원장치들로부터 전력을 공급받는 서버에 대한 전력 중단이 불가피한 구조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배터리 상단에 포설돼 있던 전력선이 화재로 인해 손상됐고 화재 진압을 위한 살수 시 누전 등 2차 피해 우려로 전체 전력을 차단했다”며 “살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