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3 (금)

  • 구름많음동두천 -3.0℃
  • 구름많음강릉 2.3℃
  • 구름많음서울 -2.2℃
  • 구름많음대전 -0.3℃
  • 흐림대구 2.2℃
  • 흐림울산 3.3℃
  • 맑음광주 0.9℃
  • 흐림부산 6.0℃
  • 구름조금고창 -0.1℃
  • 구름많음제주 5.0℃
  • 구름조금강화 -2.8℃
  • 구름조금보은 -1.6℃
  • 맑음금산 -0.8℃
  • 구름조금강진군 1.6℃
  • 구름많음경주시 1.5℃
  • 구름많음거제 3.6℃
기상청 제공

경인뉴스


경기아트센터, 12월3일 어린이 국악 뮤지컬 <제비씨의 크리스마스> 공연

신나는 노래·장단 따라하며 쉽게 즐기는 전통 판소리
판소리 특유의 해학적 표현과 국악 라이브 연주가 돋보이는 국악 뮤지컬

경기아트센터는 오는 12월 3일 (토), 어린이 국악뮤지컬 <제비씨의 크리스마스>를 소극장에서 공연한다. 

판소리 특유의 해학적 표현과 국악 라이브 연주가 돋보이는 국악 뮤지컬로, 어린이 관객뿐만 아니라 어른 관객도 함께 즐길 수 있는 무대이다.


<제비씨의 크리스마스>는 전통 판소리 ‘흥보가’ 중 ‘제비노정기(흥보에게 은혜를 입은 제비가 강남에 갔다가 이듬해 봄, 선물을 안고 돌아오는 여정을 주제로 한 소리 대목)’를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추어 뮤지컬 장르로 각색한 공연이다. 
 

이번 공연에서는 국악그룹 ‘판소리공장 바닥소리’의 소리꾼들이 배우로 나서 노래와 연기를 선보인다. 
 

무엇보다 어린이들이 쉽게 극을 이해할 수 있도록 배우들이 공연전 노래와 소리를 알려줄 예정이며, 공연 중 판소리의 추임새와 동물소리을 따라할 수 있는 시간이 준비돼 있어 교육적인 무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판소리공장 바닥소리'는 2002년에 결성돼 창단 20주년을 맞이한 전통예술단체이다. 전통 판소리를 기반으로 새로운 형태의 공연을 만들어 시대와 삶을 노래하는데 목적을 두고 창작 작업, 공연 제작, 음반 발매 등 다채로운 활동을 꾸준히 이어나가고 있다.

제1회 창작 국악극 대상 최우수상(2014), 제3회 이데일리 문화대상 전체부문 대상(2016), 서울 어린이 연극상 대상(2019) 등을 수상했다. 현재 평균 연령 20대 후반의 젊은 소리꾼들이 단체를 이끌어가고 있다.


공연 관계자는 “크리스마스가 기다려지는 12월, 어린이를 위한 선물같은 공연을 준비했다”며“어린이들이 우리 전통 판소리를 더욱 쉽고 친근하게 만날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공연은 만36개월 이상부터 관람 가능하며, 자녀와 함께 공연을 관람하는 부모에게는 각각 40%의 티켓 할인 혜택이 제공된다. 공연 예매는 경기아트센터 홈페이지와 인터파크 티켓에서 가능하다. 




HOT클릭 TOP7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재생에너지 사용 늘려야"...국회서 난방비 폭탄 대안 토론회 열려
더불어민주당 탄소중립위원회(이하 탄중위)가 전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난방비 폭탄 대안 마련 토론회’를 열었다. 민주당 탄중위가 주최하고, 탄중위 에너지분과 양이원영·이용선·정태호 의원이 공동주관한 이날 토론회에서는 취약계층의 난방비 부담 경감 방안, 재생에너지 중심의 바람직한 에너지전환정책 등에 대해 열띤 토론을 진행했다. 토론회를 주관한 양이원영 민주당 의원은 “난방비 폭탄에 대한 1차적 대안으로 난방비를 지원하고 있지만, 궁극적으로는 에너지 소비량을 줄이고 연료비가 필요 없는 재생에너지 사용을 확대해야 한다”며 "입법을 통해 에너지복지의 근거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 이용선 민주당 의원은 “난방비 폭등으로 서민들의 삶이 어려워졌는데, 전 정부 탓만 반복하는 윤석열 정부의 대응을 보면 답답하기 그지없다”며 “에너지 취약계층에 대한 실태조사부터 에너지 효율화 사업, 에너지 전환형 복지사업까지 국가 차원의 제도를 마련하는 한편, 현재의 왜곡된 에너지 공급 구조에 대한 사회적 논의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첫 번째 발제자로 나선 민주연구원 권승문 연구위원은 “정부와 여당은 난방비 폭탄 여론이 고조되자 이례적으로 에너지바우처 지원 확대를 발표했으나,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