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3 (금)

  • 구름많음동두천 -3.0℃
  • 구름많음강릉 2.3℃
  • 구름많음서울 -2.2℃
  • 구름많음대전 -0.3℃
  • 흐림대구 2.2℃
  • 흐림울산 3.3℃
  • 맑음광주 0.9℃
  • 흐림부산 6.0℃
  • 구름조금고창 -0.1℃
  • 구름많음제주 5.0℃
  • 구름조금강화 -2.8℃
  • 구름조금보은 -1.6℃
  • 맑음금산 -0.8℃
  • 구름조금강진군 1.6℃
  • 구름많음경주시 1.5℃
  • 구름많음거제 3.6℃
기상청 제공

경인뉴스


2022 방방곡곡 문화공감사업 선정 연극 ‘갈수록 가관이네!’ 공연

12월 10일~11일 경기아트센터 소극장에서 막올라
부동산 문제에 대한 통렬한 풍자, 강력한 웃음이 있는 작품

경기아트센터는 12월 10일 (토)과 11일(일) 이틀간 연극 ‘갈수록 가관이네!’를 소극장에서 공연한다.

연극은 ‘2022 방방곡곡 문화공감사업’ 선정작으로, 극단 백수광부와 4개 기관(경기아트센터, 성북문화재단, 관악문화재단, 안양문화재단)의 협업으로 기획된 공연이다. 서울, 안양 공연에 이어 경기아트센터에서 2022년 마지막 무대를 선보인다.


연극 ‘갈수록 가관이네!’는 현재 우리 사회의 최대 화두 중 하나인 ‘부동산 문제’를 주제로 한다.

극은 부동산 소유와 투자 대박의 열망을 안고 살아가는 소시민들의 고군분투기를 코믹한 대사와 노래로 그려낸다.



▲사진제공 <경기아트센터>

특히 이번 작품은 부동산 열풍으로 생겨난 여러 사회적 부조리들 속에서 표출되는 인물들의 욕망을 현실감 있게 표현해, 관객들에게 씁쓸하면서도 깊이 공감할 수 있는 무대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갈수록 가관이네!’는 순수 창작극으로, 뛰어난 제작진과 출연진이 함께한다. 윤미현 작가는 동시대를 바라보는 날카로운 시선과 이야기를 이끌어가는 독특한 매력이 돋보이는 극작가로, 국내외 다수의 연극상을 수상한 바 있다.

함께 제작을 이끈 이성열 연출(前 국립극단 예술감독) 또한 다양한 작품활동과 섬세한 연출로 관객들의 호평을 받아온 실력파 연출가다. 무대에 오르는 ‘극단 백수광부’는 창단 26주년을 맞이한 연극계 중견단체로, ‘믿고 보는 백수광부’라는 별칭을 얻을 정도로 인정받는 극단이다. 이번 무대에서 더욱 실감나고 재치있는 연기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경기아트센터 공연 관계자는 “이번 연극은 부동산 열풍으로 불거진 우리 사회의 다양한 갈등과 부조리를 시트콤과 같은 유쾌함으로 풀어낸 작품” 이라며, “관객들은 코믹하면서도 현실감 넘치는 인물들의 모습에 쉽게 공감할 수 있을 것” 이라고 전했다.

공연은 중학생 이상부터 관람할 수 있으며, 경기아트센터 홈페이지(www.ggac.or.kr)와 인터파크 티켓(ticket.interpark.com)에서 예매 가능하다. 




HOT클릭 TOP7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재생에너지 사용 늘려야"...국회서 난방비 폭탄 대안 토론회 열려
더불어민주당 탄소중립위원회(이하 탄중위)가 전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난방비 폭탄 대안 마련 토론회’를 열었다. 민주당 탄중위가 주최하고, 탄중위 에너지분과 양이원영·이용선·정태호 의원이 공동주관한 이날 토론회에서는 취약계층의 난방비 부담 경감 방안, 재생에너지 중심의 바람직한 에너지전환정책 등에 대해 열띤 토론을 진행했다. 토론회를 주관한 양이원영 민주당 의원은 “난방비 폭탄에 대한 1차적 대안으로 난방비를 지원하고 있지만, 궁극적으로는 에너지 소비량을 줄이고 연료비가 필요 없는 재생에너지 사용을 확대해야 한다”며 "입법을 통해 에너지복지의 근거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 이용선 민주당 의원은 “난방비 폭등으로 서민들의 삶이 어려워졌는데, 전 정부 탓만 반복하는 윤석열 정부의 대응을 보면 답답하기 그지없다”며 “에너지 취약계층에 대한 실태조사부터 에너지 효율화 사업, 에너지 전환형 복지사업까지 국가 차원의 제도를 마련하는 한편, 현재의 왜곡된 에너지 공급 구조에 대한 사회적 논의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첫 번째 발제자로 나선 민주연구원 권승문 연구위원은 “정부와 여당은 난방비 폭탄 여론이 고조되자 이례적으로 에너지바우처 지원 확대를 발표했으나,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