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2 (목)

  • 구름많음동두천 -2.5℃
  • 구름많음강릉 2.9℃
  • 흐림서울 -2.0℃
  • 구름많음대전 -0.7℃
  • 구름많음대구 2.2℃
  • 구름조금울산 3.4℃
  • 맑음광주 1.6℃
  • 구름많음부산 6.5℃
  • 구름조금고창 0.8℃
  • 구름많음제주 7.2℃
  • 구름많음강화 -2.8℃
  • 구름많음보은 -0.5℃
  • 구름조금금산 -0.3℃
  • 구름조금강진군 2.5℃
  • 맑음경주시 3.8℃
  • 구름많음거제 3.9℃
기상청 제공

경제


“한국 가계부채 비율 세계 3위...취약차주 대책 등 고민해야”

 

한국의 GDP(국내총생산) 대비 가계부채 비율이 105.6%로 상승해 43개국 중 3위(1위 스위스, 2위 호주)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오기형 의원(서울 도봉을)이 5일(현지시간) 발표된 BIS(Bank for International Settlements; 국제결제은행)의 2022년 2분기 가계부채 통계를 분석한 결과다.

 

지난 1분기 한국의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105.4%로 세계 4위를 기록한 바 있다. 금리 상승의 영향으로 한국의 가계부채 증가 속도가 다소 둔화되었으나, 다른 상위권 국가들은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이 1분기 대비 약 1%p 하락했다. 43개국 중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이 1분기 대비 상승한 국가는 11개국에 그쳤다.

 

BIS 기준 한국의 2분기 가계부채 절대금액은 2,245조원이며, 이는 2013년 상반기 대비 약 2배로 증가한 것이다. 한국의 가계부채 금액은 1999년 3분기부터 92분기 연속으로 전년동기 대비 증가했으며, 2013년 2분기부터 37분기 연속으로 전분기 대비 증가했다. 2분기 가계부채의 전년동기 대비 증가율은 6.6%를 기록해 아직 높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오 의원은 “미국의 경우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이 2007년 4분기 99.1%로 정점을 기록한 후 올해 2분기 75.6%까지 하락했으나, 한국은 동기간 69.2%에서 105.6%로 상승했다”며 “2017년 한국의 GDP 대비 가계부채 순위는 8위였으나, 3위까지 상승했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가계부채 증가 속도가 다소 둔화되었으나, 다른 국가들과 비교하면 가계부채 규모가 여전히 매우 높은 수준”이라면서 “금융당국이 증가 속도 둔화에 안심할 때가 아니라 문제의 심각성에 대한 경각심을 유지하고, 취약차주 보호대책 등을 꾸준히 고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