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4 (토)

  • 맑음동두천 -6.0℃
  • 맑음강릉 -0.3℃
  • 맑음서울 -2.9℃
  • 맑음대전 -3.7℃
  • 맑음대구 0.6℃
  • 맑음울산 0.8℃
  • 맑음광주 -1.0℃
  • 맑음부산 2.4℃
  • 맑음고창 -4.8℃
  • 구름많음제주 4.6℃
  • 맑음강화 -2.7℃
  • 맑음보은 -6.0℃
  • 맑음금산 -5.8℃
  • 맑음강진군 0.2℃
  • 맑음경주시 -1.3℃
  • 맑음거제 1.5℃
기상청 제공

경인뉴스


경기도 내 22개 시군 대설 예비특보 발표...오후 10시부터 비상 1단계 가동

-퇴근 시간인 오후 18시부터 도로 상황 선제적 관리
-경기도, 31 시․군 예방조치 강화..비상상황 대비

25일 저녁부터 도내 22개 시군에 대설예비특보가 발표된 가운데 경기도가 오후 10시부터 비상 1단계를 가동하고 선제적 대응에 나선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25일 늦은 밤부터 경기 서해안 지역을 시작으로 26일 오후까지 경기도에 최대 10㎝ 규모의 적설과, 눈이 내리는 동안 영하 5℃ 이하의 기온이 유지돼 도로 결빙이 예상된다고 예보했다.

이에 따라 안산,시흥,김포,평택,화성 등 5개 시에는 이날 오후 6시~자정 사이에, 수원,부천,고양,성남,여주 등 17개 시에는 26일 0시~오전 6시 사이에 대설특보가 발효될 예정이다.


▲사진제공 <경기도>

경기도는 25일 오후 10시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1단계를 가동해 대설에 대응할 방침이다.

비상 1단계 체제는 경기도 자연재난과장을 담당관으로 도로, 철도, 농업 분야 등 모두 16명이 근무한다.

퇴근시간 강설 시작이 예상되는 만큼 퇴근길 교통혼잡 대응을 위해 선제적으로 오후 6시부터 도로 적설 상황 모니터링 등 상황관리에 들어간다.


도에서는 심야 시간대 평소보다 많은 양의 강설이 예상되므로 새벽 출근길 교통 혼잡 해소를 위한 간선도로 위주의 사전제설과 보행객 안전강화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고속도로 진출입로 구간, 간선도로, 수도권간 연결도로 등을 대상으로 사전 제설을 추진하고 대중교통 이용 편의를 위한 버스정류장, 전철역 주변, 인도 등의 제설도 실시할 계획이다.

도는 도로살얼음 대책으로 대형사고 우려가 있는 자동차전용도로 관리기관과 기상정보 사전 공유, 도로살얼음 구간 집중 제설 포함 제설작업, 자동제설장치 가동을 통한 취약지역 안전강화 등도 추진한다.

또, 25일 눈이 내린 후 주말 한파특보가 내려질 것을 대비해 25일부터 27일까지 도내 한파 쉼터 6천777개소에 대한 운영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경기도는 25일 늦은 밤부터 강한 한파와 많은 눈으로 인한 빙판길 예상되는 만큼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보행자는 보온장갑과 방한화를 착용하고, 차량 운행시에는 감속 운전과 충분한 안전거리 확보 등 협조를 당부했다.




HOT클릭 TOP7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조국 전 장관, 1심 출석···징역 2년 실형 선고받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3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 굳은 표정으로 출석했다. 자녀 입시비리와 딸 장학금 부정수수 혐의로 2019년 2월 재판에 넘겨진 뒤 3년 2개월 만이다. 이날 오전부터 서울중앙지법 앞에는 조 전 장관 지지자와 보수단체 회원들이 모여 시위를 벌였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 21-1부는 이날 오후 조 전 장관과 배우자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에 대한 선고 공판을 열었다. 정 전 교수는 딸 입시비리 혐의로 작년 1월 대법원에서 징역 4년이 확정됐고 이번엔 아들 입시비리 혐의로 1심에 출석했다. 이날 법원은 조 전 장관에게 징역 2년과 추징금 600만원, 정 전 교수에게는 기존 딸 입시비리 관련 징역 4년에 1년을 추가로 선고했다. 단, 조 전 장관은 도주 우려가 없다는 이유로 법정구속은 면했다. 재판부는 조 전 장관 딸 조민씨의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십 활동을 허위라고 판단했다. 자기소개서 초안을 대필한 점도 인정했다. 부산대 장학금 관련해서는 뇌물로 볼 수 없으나 청탁금지법 위반이라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조 전 장관이) 대학교수 지위에 있으면서도 수년 동안 반복적으로 범행해 죄질이 불량하고 입시제도 공정성에 대한 사회적 신뢰를 심각하게 훼손해 죄책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