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2 (목)

  • 흐림동두천 -0.9℃
  • 흐림강릉 -0.1℃
  • 서울 -0.1℃
  • 흐림대전 2.6℃
  • 대구 3.4℃
  • 울산 4.3℃
  • 광주 5.0℃
  • 부산 5.6℃
  • 흐림고창 5.4℃
  • 제주 11.6℃
  • 흐림강화 -0.6℃
  • 흐림보은 2.3℃
  • 흐림금산 2.6℃
  • 흐림강진군 5.7℃
  • 흐림경주시 3.8℃
  • 흐림거제 5.9℃
기상청 제공

칼럼


美, 기아차 도난 문제는 무엇을 시사하나?

미국 시장은 세계 자동차 시장의 중심지이다. 유럽과 더불어 양대 축이라고 할 정도로 핵심적인 시장이어서 이 시장을 정복하지 못하면 글로벌 시장은 포기하라고 언급할 정도다.

지난해 현대차와 기아차는 미국 시장 점유율 약 10%, 유럽연합은 약 11% 점유율로 최고의 성적을 거두었다. 영업이익률도 가장 큰 성적을 거두었다. 그 만큼 현대차와 기아차의 수준은 글로벌 수준으로 올라섰다. 전기차 같은 친환경차의 판매가 급증할 정도로 '퍼스트 무버'가 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급증하는 현대차와 기아차에 대한 현지의 경계심이 커지면서 토요타 등 미국 주도권도 흔들리고 있다. 여기에 현대차와 기아차의 전기차는 작년 글로벌 시장의 모든 상을 휩쓸 정도로 완성도가 높아서 없어서 못 파는 차종이 되고 있다.

 

작년 8월 16일 미국 바이든 대통령의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으로 인한 자국 우선주의 선언은 현대차와 기아차의 판매에 큰 제동을 걸었다고 할 수 있다. 렌트나 리스 등 상용모델에 대한 전기차 보조금을 지급할 수 있다는 후속조치가 있었으나, 일반 전기차에 대한 보조금 지급이 지속되지 않는 기울어진 운동장 규정이 계속 진행되는 부분에 대해 일각에서는 급증하는 대한민국 전기차를 견제한다는 의미가 강하다는 의견도 많다.

 

이러한 유동적인 흐름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작년부터 미국 시장에서 일부 청년들을 중심으로 기아차를 대상으로 도난을 유도하는 SNS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기아차의 일부 이전 모델을 대상으로 기아차를 훔치는 범법행위를 촉구하는 '기아차 챌린지' 불법행위가 나타나면서 시애틀시가 기아차에 손해배상청구를 하는 소송을 진행하고 있다는 점은 매우 우려할 부분이다. 이 상황이 노출되면서 국내 일부 언론은 국산 기아차의 도난에 대한 대비책이 충분한지는 묻는 인터뷰 요청을 필자는 많이 겪고 있다.

 

근본적인 시작부터 해결방안 등 방향 완전히 바꾸어야

 

필자는 이러한 미국의 상황에서 몇 가지 확실히 짚고 넘어가야 할 부분이 있다고 본다.

먼저 미국은 글로벌 시장에서 자국 시장에 차량을 판매하는 데 각종 까다로운 조건이 있는 시장이다. 일예로 미국에 판매되는 모든 차종은 4세대 에어백이라는 지능형 에어백만을 장착해야 한다. 조수석 등에 아이나 무게가 가벼운 여성 등이 앉았을 경우 에어백이 여러 단계로 부풀어 오르거나 아예 터지지 않는 등 상황 및 환경조건에 따라 다르게 터지는 최고의 에어백 조건 등이 있다.

 

미국인의 비만 등 신체적인 조건이 악화되면서 에어백이 전개되면서 도리어 에어백으로 인한 사망자 등이 늘자 첨단 시스템으로 무장한 에어백을 의무화시킨 것이다. 그만큼 조건이 까다롭다. 미국이 글로벌 선진 시장에서 차량 도난이 가장 많은 만큼 도어 록 기준을 이모빌라이저 등 난이도가 높은 도난방지장치의 조건을 의무적으로 장착하도록 하였다면 지금과 같은 문제는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본다.

 

미국의 시민단체나 관련 단체는 물론 지자체가 제작사인 기아차를 대상으로 손해배상 등 고소하기보다는 미국 정부를 대상으로 의무 장착을 강화하는 요구를 하거나 소송을 걸어야 한다. 소송 대상을 바꾸어 기아차가 아닌 미국 정부를 대상으로 해야 한다는 의미다.

 

두 번째로는 차량 도난은 심각한 범법행위다. '기아차 챌린지' 자체가 심각한 범법행위인 만큼 이를 조사하여 범죄가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를 강화해야 하는 책임을 중앙정부나 지자체가 가져야 한다. 차량 도난이 심각한 미국인에서 이러한 행위에 대하여 더욱 강화된 처벌기준과 필요하면 가중 처벌 기준을 강화하는 방법을 동원해서라도 이 같은 범죄를 근절시키야 하는 책임을 느껴야 한다. 즉, 방향이 완전히 잘못되었다는 것이다.

 

세 번째로는 좋은 고가의 차량을 구입하면 그 만큼 도난방지장치는 훨씬 좋아 도난의 염려가 줄어든다. 소비자도 좋은 신차를 구입하면 되는 것이 바로 시장 원리다. 물론 기아차 도난 대상이 과거 보편적인 대중 모델인 만큼 아주 좋은 도난방지장치는 아니다. 미국에서 차량 도난에 취약한 부분은 그 만큼 차량 도난에 대한 치안이 약하다는 뜻도 있을 것이다. 물론 제작사들도 열심히 노력하여 일반 대중모델이라 하여도 더욱 좋은 도난방지장치를 장착하는 노력을 게을리 하면 안 된다.

 

특히 소비자들도 소유하고 있는 차량에 대하여 핸들고정 장치 등 최소한의 노력을 통하여 간단한 도난방지장치를 장착하는 노력 등 다양한 방지장치를 해야 하는 의무를 가지고 있어야 한다.

 

기아차는 미국은 물론이고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인기를 끄는 모델이고 더욱 가성비가 커지고 있는 모델이다. 특히 미국 시장은 중요한 시장이고 더욱 제작사의 노력을 통하여 더욱 점유율을 높이는 노력도 필요하다. 더욱 제작사의 노력이 요구되는 시점이다. 도난을 많이 당하는 차종의 제작사로 도의적인 책임도 있는 만큼 더욱 노력하는 자세가 요구된다.

 

미국은 변호사의 천국이고 소송의 천국이다. 우리에게는 말도 안 되는 사안을 가지고 소송을 일삼아 돈을 뜯어내는 사례도 많다. 이번 사안도 노이즈 마케팅으로 흔들면 돈은 나온다는 생각이 언뜻 스친다. 이번 소송이 진행되면 기아차는 적당한 합의보다는 근본적인 문제점을 제시하고 확실한 자세를 취하는 것이 중요하다. 동시에 이러한 문제가 다시는 제시되지 않게 근본적으로 항상 점검하고 완벽한 차량이 되도록 노력을 가 일층 배가시키는 것은 기본일 것이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10분 내외 생활권 이동 10%는 자전거로”...자전거만 타도 탄소중립 앞당겨
(재)숲과 나눔 자전거 시민포럼 주최 ‘탄소중립을 위한 자전거 친화도시 1010’ 제안‘ 국회토론회 시민 10명 중 1명이 출퇴근 등의 이동 수단으로서 자전거를 이용하기만 해도 탄소중립을 실현하는데 크게 기여할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수송부문이 온실가스 배출량의 14%를 차지하고 있는 우리나라에서 자전거로 10분 내외의 거리를 이동할 때 10명 중 1명, 즉 시민 10%가 자전거를 이용해서 교통부문에서 탄소중립을 앞당기자는 시민 제안이 크게 주목을 받고 있다. 재단법인 숲과나눔(이사장 장재연)은 20일(화)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탄소중립을 위한 ‘자전거 친화도시 1010’을 제안하며”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재)숲과나눔 자전거시민포럼(공동대표 김광훈 광주에코바이크 운영위원장, 정현수 대구지속가능발전협의회 회장, 윤제용 서울대학교 화학생물공학부 교수)과 이용빈 의원실(더불어민주당/광산갑)이 공동 주최하였으며, 광주에코바이크와 대구지속가능발전협의회, 바이크매거진, 싸이클러블코리아, 한국자전거단체협의회, 자전거타기운동연합, 전국지속가능발전협의회 생태교통네트워크가 후원했다. 윤제용 공동대표는 토론회 시작에 앞서 “‘자전거 친화도시 1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