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3 (금)

  • 구름많음동두천 1.7℃
  • 흐림강릉 -0.4℃
  • 구름조금서울 2.9℃
  • 구름많음대전 3.0℃
  • 흐림대구 3.1℃
  • 흐림울산 3.0℃
  • 광주 4.8℃
  • 흐림부산 3.9℃
  • 흐림고창 4.6℃
  • 제주 7.4℃
  • 구름조금강화 2.2℃
  • 흐림보은 2.3℃
  • 흐림금산 2.9℃
  • 흐림강진군 4.6℃
  • 흐림경주시 2.4℃
  • 구름많음거제 4.6℃
기상청 제공

경인뉴스


김동연 "대통령.민주당 모두 비판" 국정운영 도 넘어

-"민주당은 달라져야 한다..민생의 버팀목 돼야"
-1년 전 민주당이 선택받았다면 과연 달랐을까?

김동연 경기지사는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민주당은 민생의 버팀목이 돼야 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1년 전 오늘, 우리 국민은 윤석열 대통령을 선택했다”고 운을 뗐다. 

김 지사는 “1년이 지난 지금, 우리 국민의 46%는 한국 사회가 더 나빠졌다고 말하고 그중 청년세대는 더욱 비관적”이라며 “정부를 대신해 난방비를 지급한 지자체에 패널티를 주겠다고 한다. 산불이 잦은 기초단치단체에게도 패널티를 주겠다고 한다. 이는 적극 행정을 막아서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또, 윤석열 정부를 향해 “권력에 기댄 국정운영이 도를 넘어서고 있다. 민선 8기 출범 후 경기도청에 대한 압수수색은 총 24일로, 압수된 자료만 6만6천185건 분량이다. 끝이 보이지 않는 압수수색 뿐 아니라 정부 안팎 요직이 검찰 출신 인사들로 채워지고 있다”며 “‘검(檢)주국가’라는 말이 무리가 아니라고 꼬집었다.

10일 오전 경기도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민주당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김동연 경기지사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민주당을 향항 비판도 이어갔다.


김동연 지사는 “만약 1년 전 민주당이 선택받았다면 과연 달랐을까”라는 질문을 던지며 “민주당은 달라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민생을 보살피고 경제를 살리기 위한 정책을 과감하게 추진해 ‘진보는 경제에 무능하다’는 프레임을 깨고, 국민 중심의 정책 정당으로 우뚝 서야 한다”며 “이것이‘만약’에 대한 해답”이라고 말했다.
 

김 지사는 “민주당이 오직 국민만을 바라보며 민생위기, 경제위기 극복에 앞장서서 든든한 ‘민생의 버팀목’이 되어달라"고 호소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