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0 (화)

  • 구름많음동두천 4.7℃
  • 흐림강릉 5.8℃
  • 구름많음서울 4.8℃
  • 대전 5.3℃
  • 맑음대구 13.1℃
  • 맑음울산 15.2℃
  • 구름많음광주 6.5℃
  • 구름많음부산 14.7℃
  • 구름많음고창 4.2℃
  • 흐림제주 10.9℃
  • 구름많음강화 3.2℃
  • 구름많음보은 7.4℃
  • 구름조금금산 5.8℃
  • 구름많음강진군 6.7℃
  • 맑음경주시 13.4℃
  • 구름많음거제 13.4℃
기상청 제공

정치


시진핑 3기 중국 새 국무원 총리에 리창 선출

리커창에 이은 8번째 총리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복심으로 통하는 리창 공산당 중앙정치국 상무위원이 행정부 수반이라 할 수 있는 국무원 총리로 임명됐다.

 

중국 의회격인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는 11일 북경(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14기 1차 회의 제4차 전체회의에서 리창 정치국 상무위원을 총리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리창 총리는 저우언라이, 화궈펑, 자오쯔양, 리펑, 주룽지, 원자바오, 리커창에 이은 8번째 총리다. 총리직을 최소 5년, 연임시 최대 10년 간 이끌며 시 주석의 국정 운영 방향과 방침을 관철하는 역할을 맡을 예정이다.

 

저장성 출신 리 총리는 시 주석이 2002~2007년 저장성 성장과 당 서기를 지낼 당시 비서실장 역할을 한 복심으로, 저장성 성장, 장쑤성 당 서기, 상하이 시당 서기를 거쳐 지난해 10월 중국 공산당 20차 전국대표대회(당 대회)에서 최고 지도부인 당 중앙정치국 상무위원회에 입성했다.

 

리 총리는 오는 13일 전인대 폐막식 직후 개최되는 내외신 기자회견에서 취임 일성을 밝일 계획이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2024년부터 달라지는 '농업법인' 제도...농지법 위반 시 임원 불가
농지법을 위반하면 농지법인 임원이 될 수 없고 등기 후 5년이 지난 농업법인이 계속 영업한다는 신고를 하지 않게 되면 강제 해산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농업법인 규제 완화 및 관리 효율화 내용을 담은 '농어업경영체 육성 및 지원에 관한 법률(이하 농어업경영체법)' 일부개정법률안을 공포·시행한다고 18일 밝혔다. 2024년부터 달라지는 농업법인 개정안은 영농조합법인 임원을 준조합원(비농업인) 중에서도 선출할 수 있도록 하고, 대표조합원 및 이사 총수의 3분의 2이상은 조합원(농업인) 중에서 선출하도록 했다. 또한, 영농조합법인 임원의 임기를 3년의 범위에서 정관으로 정하도록 법률에 명문화하고, 법 시행일 현재 임원의 임기를 3년 이상으로 정하고 있는 영농조합법인은 법 시행 이후 3년 이내에 임원의 임기를 3년 이내로 변경하도록 했다. 이와 함께 '농어업경영체법' 제19조의5(부동산업의 금지) 또는 '농지법'을 위반해 형사처벌을 받은 사람과 사업범위 위반을 사유로 해산명령 처분을 받아 해산된 농업법인의 임원이었던 사람은 일정기간 농업법인의 임원이 될 수 없도록 했다. 특히 휴면 영농조합법인을 법원이 일괄적으로 정비하도록 해산간주제 제도를 도입해 최근 5년간 변경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