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3.23 (목)

  • 흐림동두천 15.6℃
  • 흐림강릉 13.6℃
  • 흐림서울 16.6℃
  • 대전 14.2℃
  • 대구 14.9℃
  • 울산 14.9℃
  • 광주 14.7℃
  • 부산 15.5℃
  • 흐림고창 11.9℃
  • 제주 15.3℃
  • 흐림강화 15.8℃
  • 흐림보은 15.6℃
  • 흐림금산 15.1℃
  • 흐림강진군 16.9℃
  • 흐림경주시 13.6℃
  • 흐림거제 14.7℃
기상청 제공

이슈


경남 하동 화개면 산불 진화율 63%···소방관 1명 사망

산불 지역 비 예보돼 자연 진화도 기대 중

 

경남 하동 산불현장 통합지휘본부는 12일 오전 9시 기준 지리산 국립공원 산불 현장 진화율이 63%로 파악되고 있다고 밝혔다. 산불영향구역은 약 91ha(헥타르), 잔여 화선은 총 1.7km로 파악된다.

 

인근 주민 74명이 마을회관 등으로 안전하게 대피했고 현재까지 산불로 인한 시설 피해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된다.

 

산림 당국은 12일 오전 6시 46분 일출 시각에 맞춰 헬기 28대를 다시 띄워 산불 공중 진화를 시도 중이다.

 

현재까지 주민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관측되나 지난 11일 밤 현장에 투입된 진주시 산불예방진화대원 1명이 심정지 증세로 갑자기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한편 산불이 발생한 하동 지역은 이날 비 예보가 내려져 자연 진화 효과도 있을 것으로 예측된다. 하지만 산림청은 비가 내릴 경우 시계(물체가 보이는 범위) 제한으로 헬기 동원이 어려워져 오전 중 화개면 산불을 진화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GS건설 "안전해" vs 주민들 "불안"...'펑' 하더니 기둥 일부 날아간 서울역 센트럴자이
전날(21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역 센트럴자이 아파트 1층 건축물 하단부 기둥 대리석 일부가 떨어져 나갔다는 신고가 경찰과 소방에 접수됐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펑' 소리와 함께 아파트가 흔들렸다는 글과 함께 기둥 외벽 일부가 떨어져 나간 모습, 아파트 곳곳에 균열이 생긴 모습의 사진들이 올라왔다. 이에 기자는 22일 오전 해당 현장을 직접 찾았다. 파란색 천막으로 가려진 파손지점에는 출입을 통제할 수 있는 펜스나 가림막도 설치돼있지 않았고 현장을 관리하는 관계자도 없었다. 등교 시간 어린이들이 언제든 호기심에 파손 현장에 들어올 수 있는 위험한 상태였다. 관리사무소 관계자는 파손이 발생한 아파트 위치를 묻는 기자 질문에 “알려줄 수 없다”고 잘라 말했다. 서울역 센트럴자이 내 파손 현장은 동굴처럼 깜깜해 플래시나 전등을 켜지 않으면 아무것도 볼 수 없었다. 휴대폰 카메라 플래시를 켜고 본 현장에는 파손된 천장과 비내력벽(자체 하중만 받고 상부에서 오는 하중을 받지 않는 벽)이 파란색 천막으로 가려져 있었고 천장에서 낙하한 타일과 파손된 비내력벽 조각들이 한곳에 정리돼 있었다. 현장을 지나가던 서울역 센트럴자이 아파트 입주민 A씨는 기자에게 “연일 나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