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6.08 (목)

  • 구름많음동두천 21.0℃
  • 구름많음강릉 27.4℃
  • 구름많음서울 20.6℃
  • 구름많음대전 21.0℃
  • 구름많음대구 24.1℃
  • 흐림울산 22.3℃
  • 구름많음광주 20.9℃
  • 흐림부산 20.9℃
  • 구름많음고창 21.5℃
  • 흐림제주 20.9℃
  • 흐림강화 18.7℃
  • 구름많음보은 20.9℃
  • 구름많음금산 21.2℃
  • 흐림강진군 22.6℃
  • 흐림경주시 22.9℃
  • 흐림거제 21.2℃
기상청 제공

경인뉴스


GH 조직개편 단행...노후신도시정비단, 기회수도기획처 신설

-6본부 34처 88부에서 6부 늘어난 34처 94부로 확대 개편

경기주택도시공사(GH)는 13일 「기회 파트너 GH」라는 새로운 비전 달성을 위해 조직개편을 전격 단행했다고 밝혔다.


우선 경기도 정책사업 지원을 위해 노후신도시정비단 및 기회수도기획처를 신설해 1기 신도시재정비 지원과 경기도형 주택정책 사업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사장 직속 조직 내에는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임시조직으로 운영했던 안전품질단내 안전운영부를 안전경영실(2개부)로 확대해 정규 조직화했고, 인권경영 강화를 위한 인권센터도 신설했다.


또한, 도민의 주거ㆍ도시 공간 가치를 제고 등을 목표로 4차 산업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시티 조성과 민간 협력 해외진출 지원을 위한 스마트시티사업단을 신설했다.


이와함께 도심내 활용이 저조한 공간의 효율적 토지 이용과 지역발전등 도시개발을 위해 복합사업처를 컴팩트시티사업단으로 재편하는 등 당초 6본부 34처 88부에서 6부가 늘어난 6본부 34처 94부로 확대 개편했다.


한편 GH는 지난 27일 혁신ㆍ비전 보고회를 통해 새 비전 ‘기회 파트너 GH’를 선포했고, △사업혁신 △경영전략 △인권청렴 △조직인사 4대 분야에서 전사적 혁신 전략을 발표한 바 있다. 


김세용 GH사장은 “민선 8기 경기도 정책 실현과 혁신을 위한 조직개편을 통해 도민에게 신뢰받는 공기업으로 한발 더 다가서는 경영을 펼치기 위한 정비를 마쳤다”며“경기도 민선8기 기회 파트너로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HOT클릭 TOP7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한국노총, 경사노위 참여 중단···탈퇴도 배제못해
한국노총이 산별 노조 간부에 대한 강경 진압에 반발해 대통령 직속 노사정 사회적 대화 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 참여를 전면 중단한다. 7일 오후 한국노총은 전남 광양 지역지부 회의실에서 제100차 긴급 중앙집행위원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이날 회의에 참여한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은 “경사노위 참여는 전면 중단으로 하되 어떤 필요시에 위원장이 언제라도 탈퇴를 결단할 수 있도록 위임해달라”며 동의를 구했다. 당시 현장에 있던 노조 관계자들은 박수로 동의를 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지현 한국노총 대변인은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윤석열 정권 심판 투쟁에 나서기로 했다”며 “결코 묵과할 수 없는 노동계에 대한 강력한 탄압에 맞서 전 조직적으로 책임을 묻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노조계는 전부터 경사노위 위원장인 김문수 위원장에 대해서도 강한 불만을 표시해 왔다. 극우 성향 발언을 서슴지 않을 뿐더러 지난 3월 무노조 업체를 방문하고서는 “감동받았다. 현장에서 핸드폰은 보관하고 사용할 수 없다. 평균임금은 4000만원이 안된다”는 글을 본인 계정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올려 노조로부터 거센 비난을 받아왔다. 이에 내년 총선을 앞둔 여당도